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125억원 현상금 내걸었다"…74455부대 소속 러시아군의 정체, 뭐길래
2022-04-27 07:38:26 

미국 정부가 러시아군 소속 6명에 대해 현상금 1000만달러(125억원)을 걸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미국의 주요 인프라를 겨냥해 악의적 해킹을 한 혐의다.

미국 정부기 이처럼 러시아 해커에 거액의 현상금을 내건 것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새로운 '돈줄'이 되는 해킹을 원천 차단하고 이를 통해 러시아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은 러시아에 대해 각종 경제 제재에 나선 상황이다.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 보상 프로그램'에 따라 러시아군 정보조직의 총정찰국(GRU) 소속 6명의 신원과 위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 최고 1000만달러의 현상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그러면서 "우리는 정의 보상 프로그램에 따라 외국 정부의 통제나 지시로 컴퓨터 사기 및 남용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면서 미국 주요 인프라에 대한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가담한 이의 신원과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정보에 보상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6명은 러시아군 총정찰국 소속 요원으로 해킹그룹인 샌드웜(Sandworm), 텔레봇(Telebots), 부두 베어(Voodoo Bear), 아이언 바이킹(Iron Viking)으로도 알려진 74455부대에 근무하고 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2017년 6월 낫페트야(NotPetya)로 알려진 맬웨어(악성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미국과 전 세계 상당수 컴퓨터를 감염시켰다.

당시 공격으로 펜실베이니아주의 헤리티지 밸리 보건 시스템 하의 병원 등 의료시설은 물론 미 대형 제약사와 민간기업의 컴퓨터가 손상됐다.

이 공격으로 총 10억 달러(약 1조2500억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앞서 미 법무부도 세계 전역의 기업을 해킹한 혐의로 러시아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을 고소했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러시아 정부 관계자 4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2012년에서 2018년 사이에 135개국에서 수천대의 컴퓨터를 해킹해 중앙 시스템에 접근하려고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주요 에너지 시설을 통제하려고 했던 시도들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리사 모나코 법무부 차관은 "러시아 정부가 후원하는 해커는 미국과 전세계의 주요 인프라에 심각하고 지속적인 위협을 가한다"며 "우리가 기소한 사건들은 과거 활동이지만 미국 기업이 방어를 강화하고 경계를 분명히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모노플렉스, 스포츠 컨셉 비스포크 .. 22-08-07
"머지포인트 악몽 떠올라"…호캉스 .. 22-08-07
- "125억원 현상금 내걸었다"…74455부.. 07:3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5:2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4.16 ▼ 3.7 -0.17%
코스닥 699.27 ▼ 6.74 -0.9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