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중국 떠난 투자자들 어디로 갔나 봤더니…중동의 이 나라였다 [월가월부]
2022-05-10 17:36:10 

코로나19 대유행에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투자자들의 신흥국 선호도가 중국 대신 카타르 등으로 분산되는 기류를 보이고 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 특유의 정책 리스크 때문에 '세계의 공장' 중국에서 자금 대탈출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천연가스 부국' 카타르에는 자금이 유입되는 식이다. 이 같은 변화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중국·러시아 간 대립 때문에 세계화 기조가 후퇴하고 지정학적 갈등이 커진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카타르 주요 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아이셰어스 MSCI 카타르'(QAT)가 연중 상승률 17.39%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국 주요 기업에 투자하는 '아이셰어스 MSCI 차이나' ETF(MCHI)가 27.06% 낙폭을 기록한 것에 비하면 눈에 띄는 반대 흐름이다.

전문가들은 일단 중국 투자 비중을 줄이라는 조언을 내놓고 있다. 이날 조니 골든 JP모건 신흥시장 대표는 투자 메모를 통해 "이번 2분기(4~6월)에 중국을 중심으로 한 신흥국 성장률이 급격히 낮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날 장 보이빈 블랙록 투자연구소 소장도 주간 투자 메모를 통해 "아시아 채권, 특히 중국 국채를 비롯해 중국 주식에 대한 위험 노출을 줄이길 권고한다"며 "현재 지정학적 갈등 관계를 고려하면 중국은 러시아와 협력 관계 때문에 리스크가 더 커지고 있다는 판단이 든다"고 밝혔다.

글로벌 자금이 중국에서 등을 돌리는 이유는 상하이에 이은 베이징 봉쇄 리스크다. '정보 불완전성'도 문제다. 중국 내 5대 투자은행인 보컴인터내셔널의 훙하오 연구원 등이 상하이 증시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냈다는 이유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 폐쇄 당하는 식이다.

반면 투자자들은 '세계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수출국' 카타르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크게 세 가지 이유에서다. 2019년부로 카타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탈퇴한 후 미국과의 관계를 강화해왔다.
이런 가운데 독일이 카타르 측과 액화천연가스(LNG) 장기 공급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는 점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살 만한 부분이다.

오는 11월 열리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전시 효과도 카타르 투자 매력을 끌어당기는 부분이다.

다만 투자 리스크를 고려해야 한다. 중동 산유국인 카타르는 곡물 수입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이후 불거진 곡물 가격 급등세 여파가 LNG 수출 증가·월드컵 전시 효과를 상쇄할 수 있다.

[김인오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흥국 5,200 ▼ 40 -0.76%
대유 3,555 ▼ 15 -0.42%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모노플렉스, 스포츠 컨셉 비스포크 .. 22-08-07
"머지포인트 악몽 떠올라"…호캉스 .. 22-08-07
- 중국 떠난 투자자들 어디로 갔나 봤.. 17:3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4:4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5.73 ▼ 2.13 -0.10%
코스닥 699.52 ▼ 6.49 -0.9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