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청년 취업 미끼로 유인 후 개인정보 빼내 대출 사기
2022-05-24 15:29:46 

대학생 A씨(21)는 취업을 시켜주겠다는 B사의 광고를 접하고 B사 인사 담당자에게 연락을 취했다. B사 측은 취업 전 신용도를 확인하기 위해 소액의 대출을 받아야 한다며 A씨에게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것을 요구했다. B사는 A씨가 저축은행에서 받은 대출금을 회사 명의 계좌로 입금하면 직접 A씨의 대출을 갚아준다고 속였다. A씨가 대출금 전액을 송금하자 B사는 A씨의 대출금을 모두 가로챈 뒤 연락을 끊었다.


금융감독원이 대학생과 청년층을 유인해 서류를 위조한 뒤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는 사기성 작업대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주의를 당부하는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고 24일 밝혔다. 작업대출은 소득확인서 등 소득증빙서류나 신용등급 등을 조작해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는 대출 사기의 일종이다.

작업대출자는 무직자 또는 소득이 부족한 20대 청년층을 대상으로 대출 사기를 일으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울산지법 형사5단독은 무직자를 대상으로 대출 사기를 일으킨 일당에 대해 집행유예 선고를 내렸다. 작업대출자는 2017년 9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인터넷 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무직자도 최대 3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는 광고를 올린 뒤 대출 서류를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소득 관련 서류를 위조한 뒤 대출자가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면 수수료 명목으로 대출액의 절반을 지급받았다.


이처럼 작업대출은 성공하더라도 작업대출자가 수수료 명목으로 통상 대출금의 30~50%를 요구해 실제 대출 신청인이 필요한 대출금보다 더 많은 대출금이 발생하게 된다. 또 사기성 작업대출의 공범으로 연루돼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대출과 관련해 위·변조 자료를 금융회사에 제출할 경우 향후 금융거래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작업대출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의 간절함을 악용하고 서민경제를 위협하는 악질적 범죄에 해당한다"며 "작업대출자에게 제공한 개인정보는 보이스피싱 등 다양한 범죄에 악용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유신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유신 33,000 0 -%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 취약계층에 더 타격…저.. 22-08-03
서민은 물가고로 신음하는데…떼돈 .. 22-08-03
- 청년 취업 미끼로 유인 후 개인정보.. 15: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5 08:3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89.51 ▲ 34.02 1.58%
코스닥 685.19 ▲ 12.54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