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목속보 -> 전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만성 B형간염 환자, 간암 뿐 아니라 위암·폐암·대장암도 발생 가능성 높다
2022-05-26 21:16:11 

만성 B형간염 환자는 간암 뿐만 아니라 위암, 폐암, 대장암 등 '간 밖에 생기는 암(이하 간외암)' 위험도 높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만성 B형간염이 있으면 비감염자보다 간외암 발생 위험이 높고,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면 위험도가 다시 비감염자 수준으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정훈 교수팀(서울시보라매병원 이동현 교수·정성원 임상강사)이 77만 6,380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활용해 간외암의 발병 위험과 만성 B형간염 및 항바이러스제 치료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관련 연구성과를 종양학 분야 최고 권위의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IF=44.544)'에 온라인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B형간염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만성 B형간염이 있으면 간에 지속적인 염증이 일어나 간경화 및 간암 위험이 높아진다.
실제로 만성 B형간염 환자 10명 중 1명에게 10년 이내 간암이 발생한다. 그런데 최근에는 B형간염 바이러스가 간이 아닌 다른 장기에서도 검출되며, 만성 B형간염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비호지킨림프종 등 일부 간외암이 더 많이 생긴다는 조사 결과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만성 B형간염과 간외암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2012~14년 만성 B형간염으로 진단받은 환자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간외암 발생률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대상은 △만성 B형간염+항바이러스제 복용 △만성 B형간염+항바이러스제 미복용 △비감염자 등 3개로 구분해 약 4년간 추적 관찰됐다. 그 결과 만성 B형간염+항바이러스제 미복용 그룹은 비감염자에 비해 간외암 발생 위험도가 약 22% 높았다. 특히 항바이러스제 미복용 그룹은 비감염자에 비해 위암, 폐암, 갑상선암, 신장암, 비호지킨 림프종, 췌장암, 담낭암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만성 B형간염+항바이러스제 복용 그룹에서 간외암 발생률은 비감염자와 차이가 없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B형간염 바이러스가 간외암 발생에 영향을 끼치며,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는 경우 간암과 마찬가지로 간외암의 발생 위험을 감소시킬 가능성을 연구팀은 확인했다.

이정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간암 뿐만 아니라 위암, 폐암, 대장암 등 여러 다른 암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선별 검사가 필요함을 확인했다"며 "만성 B형간염은 간암 뿐만 아니라 다른 종류의 암의 위험성을 증가시켜서 큰 사회·경제적 문제를 야기하고 특히 우리나라에 많은 환자들이 있는 질환이므로 연구자들이 강한 책임감을 갖고 연구를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제1저자 이동현 교수·정성원 임상강사는 "만성 B형간염 환자를 치료할 때 항바이러스제의 간외암 발생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비용-효과의 측면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의 이익을 더욱 크게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목속보 -> 전체 목록보기
한국경제, 상반기에 2.9% 성장…올해.. 22-07-31
페이스북 전 CTO "내가 기후 변화에.. 22-07-31
- 만성 B형간염 환자, 간암 뿐 아니라.. 21: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1:2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60.93 ▼ 10 -0.46%
코스닥 670.85 ▼ 4.22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