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기업실적 호조·강한 10월 소매판매…3대 지수 상승
2021-11-17 06:34:46 

뉴욕증시가 기업 실적 호조와 10월 소매판매 지표 개선에 상승했다.

1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장 마감 무렵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77포인트(0.15%) 상승한 36,142.2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10포인트(0.39%) 상승한 4,700.9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0.01포인트(0.76%) 상승한 15,973.86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8일 4,700선을 웃돈 후 6거래일 만에 다시 4,700선 위에서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10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수출입물가지수 등 경제지표와 기업실적 호조에 주식시장 분위기는 밝았다.

특히 대형 소매업체인 월마트와 홈디포의 3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이면서 주식시장의 투자심리는 개선됐다.

월마트는 3분기 매출 1천405억달러, 조정 주당순이익(EPS) 1.45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컨센서스인 매출 1천354억3천만달러, 조정 EPS 1.40달러를 웃돌았다.

하지만 3분기 순이익은 31억1천만달러, 주당 1.11달러로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홈디포는 3분기 매출이 368억2천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9.8% 증가했으며, 월가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실적 발표 후 월마트의 주가는 약 2%대 하락했고, 홈디포의 주가는 5% 이상 상승했다.

경제 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10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7% 증가했다. 10월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1.5%를 웃돌았고, 지난해 10월 대비로는 16.3% 증가했다.

소매판매 지표는 높은 인플레이션 속에서도 지난달 미국 소비자들이 지출을 늘렸다는 점을 보여줬다.

미국의 소매판매는 11월말 추수감사절 연휴와 12월 연말을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 남은 기간 동안 견조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의 10월 산업생산도 예상치를 크게 웃돈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0월 산업생산이 계절조정 기준 전월보다 1.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WSJ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0.8% 증가를 크게 넘어섰다.

연준은 "산업생산이 9월에 1.3% 감소한 후 10월에 1.6% 증가했는데 10월 증가폭의 절반 정도는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으로부터 회복된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입물가 상승세는 지속됐다. 노동부는 10월 미국 수입물가지수가 전월대비 1.2%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 1.0% 상승을 살짝 웃돌았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점은 주가지수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반영됐다.

10년물 미국 국채수익률도 1.61~1.63%대에서 크게 상승하지 않아 주식시장의 부담을 덜어줬다.

하지만 인플레이션 경계심은 여전하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상당히 높은 인플레이션 수준에 맞서기 위해 좀 더 강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불러드 총재는 블룸버그TV에 출연해 "현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쉽게 하락할 것이라는 평가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FOMC가 인플레이션 위험을 적절히 관리할 수 있도록 다음 회의에서 좀 더 매파적으로 나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종목 별로 보면 전기차 관련 종목이 눈에 띄는 강세를 보였다.

최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의 주식 매도로 하락세를 보였던 테슬라는 4%대 반등했다.

다른 전기차 관련 종목 중에서도 리비안과 루시드그룹이 크게 올랐다. 리비안은 지난 11일 상장 이후 오름세를 보였는데 이날도 15% 정도 올랐고, 3분기 실적을 발표한 루시드그룹은 약 23% 올랐다.

루시드그룹은 3분기에 약 5억2천400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9월말에 차량 생산을 시작하고, 판매, 서비스 운영을 위한 직원수를 늘린데다 사전예약 주문이 1만7천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월마트와 홈디포에 이어 실적발표를 하루 앞둔 대형 소매업체들의 주가도 눈길을 끌었다.

로스(LOWE's)의 주가가 4% 이상 올랐고, 타깃의 주가 역시 1% 넘게 상승했다.

이날 개장전에 크레디트스위스가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outperform)'로 제시했던 마이크로소프트는 1%대 상승했다.

골드만삭스가 10월 항공편 취소 등에 투자의견을 보유(hold)로 하향 조정했던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주가는 약 3% 내렸다.

화이자는 이날 코로나19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의 긴급 사용승인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하고, 전세계 95개국에 복제약 제조를 허용했다는 소식에도 주가는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한편, 전반적으로 금융시장에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약해지고 차익실현도 많아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장중 한때 6만 달러선을 밑돌았다.

업종별로 보면 임의소비재, 에너지, 헬스, 기술 관련주가 상승했다. 금융, 산업, 소재, 통신, 유틸리티 관련주는 하락했다.

이트레이드의 마이크 로웬가르트 매니징 디렉터는 "강한 소매판매와 리테일 실적이 견조하게 나타나면서 인플레이션이 소비자들을 방해하지는 않는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며 "고용시장과 인플레이션에 약간의 문제가 있지만 여전히 경제가 순조롭게 움직이고 있다는 신호가 필요한 투자자들에 신뢰를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주식시장이 조정을 받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봤다.


프랭크 올란드 윈더 단스케은행 글로벌 수석 전략가는 "올해 지금까지 본 수익률이 계속될 수는 없다"며 "보유하고 있는 미국 주식을 줄이고, 일부 자금을 투자등급의 회사채로 전환하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6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67.4%로 반영했다. 내년 9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87.9%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12포인트(0.73%) 하락한 16.37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1,100 ▲ 350 +1.69%
 
해외증시 목록보기
"코로나19 이후 G20 국가총부채 비율.. 22-05-04
뉴욕증시, FOMC 앞두고 이틀째 반등.. 22-05-04
- 뉴욕증시, 기업실적 호조·강한 10월.. 06:3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