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미국 금리인상 쫄지마"…과거 사례보니 증시는 호실적
2022-01-17 11:12:35 

미국의 금리인상을 앞두고 전세계가 긴장하는 가운데 1990년대부터 2019년까지 걸친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5차례 금리 인상기에 미국 증시가 호실적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다우존스의 시장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5차례에 걸친 연준의 금리 인상기(1994년 2월~1995년 7월, 1997년 3월~1998년 9월, 1999년 6월~2001년 1월, 2004년 6월~2007년 9월, 2008년 12월~2019년 7월) 동안 나스닥 종합주가지수의 평균 수익률은 102.7%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간 동안 S&P500은 62.9%, 다우존스는 54.9%의 평균수익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 6차례의 연준 금리 인하기(1989년 5월~1994년 2월, 1995년 7월~1997년 3월, 1998년 9월~1999년 6월, 2001년 1월~2004년 6월, 2007년 9월~2008년 12월, 2019년 7월~2022년 1월) 동안 보였던 미국 3대 주가 지수별 평균수익률보다 더 나은 수치다.
해당 기간 동안 지수별 평균수익률은 다우존스 23%, S&P500 21.2%, 나스닥 32%였다.
마켓 워치는 "금리 인하는 주로 불황일 때, 금리 인상은 경기 활황일 때 주로 이뤄진다"며 "이는 두 시기간 차이를 보이는 증시 실적 불균형을 설명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 연준은 이르면 올해 3월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가 7%로 4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상황에서 미 증시가 더 높은 실적을 낼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점쳐진다. 마켓워치는 "현재까지의 주가 흐름을 보면 투자자들이 향후 두자리 수 수익률의 수혜를 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진단했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GM, 자율차 자회사 지분 확대…소프.. 22-03-20
반등세 이어질까…연준 위원 발언 .. 22-03-20
- "미국 금리인상 쫄지마"…과거 사례.. 11: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92.34 ▼ 33.64 -1.28%
코스닥 863.80 ▼ 7.77 -0.8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