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성전기(009150) MLCC 우려는 지나치다
2021-11-30 11:36:55 

투자의견 ‘매수(BUY)’ 및 목표주가 250,000원 유지

-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의 경쟁력(기술)과 수익성, FC BGA 기판의 성장성, 카메라모듈의 안정성 등 전반적인 체질은 2021년 기점으로 개선, 확대된 것으로 판단. 연간 영업이익은 2021년 1.52조원(83.4% yoy), 2022년 1.57조원(3.2% yoy)으로 최고를 예상
- 2021년 4분기 영업이익(연결)도 3,919억원(55% yoy/-14.4% qoq) 추정, 비수기를 감안하면 차별화 실적, 컨센서스(3,839억원)를 상회 및 전년대비 증가가 중요. 2022년 P/E 12배(역사적 하단), 주가는 목표주가대비 47% 상승여력은 가능하다고 판단.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250,000원 유지. 투자포인트는


2022년 MLLC, 반도체 기판, 카메라모듈 등 전체 사업은 호조

- 현 시점에서 MLCC의 고점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 11월~1월은 IT 산업의 비수기(신제품 출시가 적으며, PC와 TV 중심으로 생산 감소)으로 진입, 일부 가동률 하락은 불가피하다고 분석. 2021년 MLCC 시장은 가격 상승 요인보다 높은 가동률과 제품 믹스 효과로 우호적인 영업이익률 기록. 4분기 일부 가동률 하락을 MLCC 산업의 정점으로 해석보다 일시적인 재고 소진 과정으로 판단. 2022년 MLCC 높은 가동률과 수익성은 유지 전망. PC(노트북) 시장의 확대와 스마트폰의 5G 전환으로 초소형 고용량 수요가 높은 가운데, 일본업체는 자동차, 삼성전기는 IT에 주력 및 강점을 보유한 포트폴리오이기 때문에 공급과잉으로 전환 가능성은 적음
- 2022년 FC BGA는 수요 증가대비 공급 부족, SiP(AiP 포함) 시장 확대 등 전체 반도체 기판 호황 지속, 수익성 기여도가 높음.반도체 기판은 글로벌 노트북 시장 확대(2019년 1.71억대에서 2021년 2.55억대로 49.5% 성장) 및 2022년 DDR5 전환을 감안하면공급이 수요를 대응하지 못할 전망. 선두 업체인 일본 이비덴 및 신꼬는 PC보다 서버/네트워크 시장에 주력하여 공급 증가 여력은 높지 않다고 판단. 또한 스마트폰이 5G 폰으로 전환 속에 SiP 및 AiP 제품 수요도 높아 국내 PCB 시장에서 선두(삼성전기, LG이노텍)와 2위권 업체간에 낙수효과 발생, 업체별 프리미엄 매출 비중 확대, 수익성 호조 지속
- 2022년 카메라모듈의 성장(매출과 영업이익)은 높음. 삼성전자는 2022년 2개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상반기는 갤럭시S22, 하반기는 폴더블폰(갤럭시Z폴드 및 플립)과정에서 메인 카메라(후면 / 폴디드카메라 / 고화소)는 삼성전기가 담당. 2021년 시작된 갤럭시A시리즈 상위 모델(A52/A72)에 주력 카메라(고화소)를 담당. 전체 가동률 확대 및 프리미엄 중심의 믹스 효과로 이전대비 수익성의 안정성을 확보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73,300 ▲ 2,000 +2.81%
삼성전기 178,000 ▲ 6,500 +3.79%
LG이노텍 353,500 ▲ 22,500 +6.80%
 
증권사리포트 목록보기
마이크로디지탈(305090) 유일한 국내.. 21-11-30
한국앤컴퍼니(000240) 이제는 어엿한.. 21-11-30
- 삼성전기(009150) MLCC 우려는 지나.. 11:36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진짜 초격.. 21-11-30
청담러닝(096240) 자회사 씨엠에스에.. 21-11-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63.34 ▲ 48.85 1.87%
코스닥 872.87 ▲ 23.64 2.7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