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성전자, IT 수요 감소 역대급…3분기 영업이익 11.3조원"
2022-10-04 09:17:47 

신한투자증권은 4일 삼성전자에 대해 반도체 주문 축소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보다 19.9% 하락한 11조3000억원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원을 유지했다.

최도연 신한투자증권 연구위원은 "3분기 매출액은 전분기대비 0.1% 늘어난 77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같은기간 19.9% 하락한 11조3000억원"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 12조1000억원을 하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2023년 실적 눈높이는 추가로 하향될 수 있는데 매크로(거시경제) 하강에 따라 스마트폰, TV 등 세트 판매 둔화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업부별 영업이익 추정치는 반도체는 전분기대비 39.8% 하락한 6조원, CE(가전)는 13.8% 감소한 3000억원이다. 반면 MX(무선)는 같은기간 13.6% 늘어난 3조원, DP(디스플레이)는 78.8% 증가한 1조9000억원이다.

최 연구위원은 "세트 수요 하락 속도가 매우 빠른데 반도체 주문 속도는 더 빠르다"며 "재고 부담에 의한 주문 축소 폭이 상당히 큰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3년여간 지속된 반도체 상승 사이클은 역사상 최대 수준의 재고 부담을 발생시켰다"며 "상승 사이클이 길었던 만큼 후유증이 우려된다"고 예상했다.

글로벌 주요 반도체 기업들도 수요 급감에 대응해 공급 축소에 나설 계획이다.
마이크론은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2023년 설비 투자 규모를 50% 축소하고 연말연초 가동률을 5%가량 감소할 계획을 밝혔다. 일본 키옥시아는 10월부터 낸드 생산량을 30% 축소할 방침이다.

다만 2018년 실적 쇼크 후 2019년 주가가 단기 반등한 점을 고려했을 때 올해 4분기도 이와 비슷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난 하락 사이클에서 2018년 4분기 실적 쇼크를 확인한 후 2019년 1분기 주가는 오히려 단기 반등하며 저점을 형성했다"며 "메모리 반도체 고유의 핵심 변수인 공급 축소는 메모리 주식이 코스피를 이길 수 있는 논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62,600 ▲ 400 +0.64%
레이 19,950 ▲ 150 +0.76%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테슬라, 로봇호재도 발표했는데…주.. 22-10-04
"롯데칠성, 3분기 실적 시장기대치에.. 22-10-04
- "삼성전자, IT 수요 감소 역대급…3.. 09:17
이 영상은 추후 성지순례 영상에 오.. 22-10-04
대신증권 "HMM, 4분기부터 실적 급감.. 22-10-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9.84 ▲ 7.31 0.30%
코스닥 740.60 ▲ 11.06 1.5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