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로나로 무너진 극장株…위드 코로나 땐 CJ CGV 급반등?
2021-10-17 20:41:22 

코로나19에 크게 무너진 산업이 영화·공연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관객 수가 급감하는 한편, 임차료 등 비용 부담은 여전해 문을 닫는 극장이 속속 등장했다. CJ CGV도 지난해 말 기준 3년 내에 전국 직영점 30%를 폐점하기로 했다.

국내 1위 극장인 CJ CGV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가 시행하면 반등할 수 있을까? 조심스럽지만 충분히 저가 매수에 나서볼 만하다는 의견이 대세다.


일단 영화 산업이 바닥 수준에 도달했다는 데 별다른 이견이 없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올해 상반기 한국 영화 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도입된 2004년 이후 올해 상반기 전체 관객 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매출도 2005년 이후 상반기 전체 매출액 최저였다. 실적이 내려앉을 만큼 내려앉아 위드 코로나가 시행하면 반등의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는 의견이 주류를 이룬다.

최민하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전 세계적으로 위드 코로나 흐름이 이어지고 있어 영화관 시장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3분기에 ‘모가디슈’ ‘싱크홀’ ‘인질’ 등 한국 영화와 ‘블랙 위도우’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등 해외 영화가 그런대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넷플릭스 등 OTT 이용자가 급증하며 극장 헤게모니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있다. 증권가는 “OTT 상용화는 부담 요인”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그럼에도 대형 스크린 수요가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목표주가 2만8000원에 투자 의견 ‘매수’를 유지한 이화정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백신 상용화에 따른 영업시간·좌석 가동률 정상화가 기대된다”며 “풍부한 개봉 예정작을 고려한다면 2022년 영업이 정상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국면에 부담으로 작용한 임대료가 낮아질 수 있다는 의견에도 힘이 실린다. 한 운용사 임원은 “건물주가 스타벅스를 입점시켜 가치를 올리려 하듯, 위드 코로나 시대에는 CGV를 입주시키려는 건물주가 증가하리라 본다. 극장도 과거처럼 높은 임대료를 부담하려 하지 않으면서 고정비용이 대폭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명순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NH투자증권 13,300 ▲ 100 +0.76%
삼성증권 49,000 ▲ 450 +0.93%
GV 240 0 -%
CJ CGV 24,000 ▼ 150 -0.62%
 
전체뉴스 목록보기
미국에서 이런일…"통근열차서 성폭.. 21-10-17
한옥 스테이부터 한글 서예까지…마.. 21-10-17
- 코로나로 무너진 극장株…위드 코로.. 20:41
"미, 터키에 F-16 전투기 판매 제안.. 21-10-17
미국 통근열차 성폭행…"승객들 보고.. 21-10-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8 09:1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22.35 ▲ 30.63 1.02%
코스닥 1,008.22 ▲ 11.58 1.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