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미크론 출현, 코로나 종식 신호"…과학자들이 이처럼 주장하는 이유
2021-12-01 08:38: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코로나19 대유행의 종식을 알리는 신호라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30일(현지시간) 독일 차기 보건부 장관 유력 후보인 임상 유행병학자 칼 로터바흐 교수가 "오미크론이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 의사들이 말한 것처럼 비교적 덜 심각한 증상을 유발할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을 앞당길 수 있는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어 "오미크론이 현재 주종인 델타 변이보다 2배나 많은 32개 스파이크 단백질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감염을 시키기에 최적화된 것인 반면 덜 치명적인 것"이라며 "대부분의 호흡기질환이 진화하는 방식과 일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과학자들 역시 코로나 바이러스를 종식 시킬 가능성은 낮지만 감기처럼 가벼운 바이러스로 바뀔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물론 신중론을 펼치는 과학자도 있다. 이들은 "오미크론 변종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적어도 2주 이상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남아프리카의학협회 회장이자 처음으로 이 변종을 발견한 안젤리크 코이치 박사는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들이 피로감, 근육통, 머리통, 마른기침을 포함, 훨씬 더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있다"며 "누구도 후각·미각 상실,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 변이로 인해 단 한건도 입원이나 사망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이 노년층으로 확산되면서 증상과 중증도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교 감염병 전문가 폴 헌터 교수는 "오미크론 관련 가벼운 증상 보고는 일회성 요인일 수 있기 때문에 이들의 주장이 맞기를 바라지만 현재로서는 부스터샷을 맞는 게 중요하다"고 경고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전염성과 심각성에 대한 보다 확실한 정보를 얻을 때까지 '약 2주가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유 5,010 ▼ 360 -6.70%
 
전체뉴스 목록보기
SK바이오사이언스, 국제백신연구소와.. 21-12-01
CU, 오리온 손잡고 친환경 패키지 P.. 21-12-01
- "오미크론 출현, 코로나 종식 신호".. 08:38
삼천리, 카카오워크 도입하며 스마트.. 21-12-01
3기 신도시 최대 규모 '남양주 왕숙.. 21-12-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20.39 ▼ 71.61 -2.56%
코스닥 889.44 ▼ 25.96 -2.8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