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무법천지' 아이티서 이번엔 미국인 선교단 17명 납치(종합)
2021-10-17 23:34:33 

납치 등 폭력이 끊이지 않는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에서 이번에는 어린이가 포함된 미국인 선교단 17명이 납치됐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현지 치안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16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선교사들과 그들의 가족 등 17명이 납치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포르토프랭스의 한 보육원을 떠나려고 할 때 범죄단체에 납치당했으며, 선교단에는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납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선교사들이 다른 목적지로 이동하기 전 일부 선교사들을 내려주기 위해 공항으로 향하던 버스에서 납치된 것으로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납치된 일행 중 한 명은 소셜미디어(SNS) '왓츠앱'에 글을 올려 "우리를 위해 기도해 달라"며 "그들이 우리를 어디로 데리고 가는지 모르겠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들을 납치한 갱단은 '400 마오조'라고 불리며 납치로 악명높다고 보도했다.

해당 갱단은 지난 4월에는 프랑스인을 포함해 5명의 신부와 2명의 간호사에 대한 납치도 자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미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해외에 있는 미국 시민의 안전은 최우선 순위 중 하나"라며 "(납치) 보도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현재로서는 추가적으로 발표할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아이티는 수년간 정치적 혼란 상태를 겪고 있으며, 부자나 가난한 사람을 가리지 않고 납치가 자행돼 오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조브넬 모이즈 당시 대통령이 사저에서 괴한에 의해 암살되는 일도 발생했다.

현재 수도 포르토프랭스 전역에서는 폭력이 난무하고 있으며, 심지어 도시 약 절반을 범죄조직이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지난 11일에는 스쿨버스를 겨냥한 총격으로 5명 이상이 다쳤으며, 대중 교통수단인 다른 버스가 범죄조직에 납치당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클린턴 전 대통령, 입원 엿새만 퇴원.. 21-10-18
주벨기에한국문화원, 클래식·현대무.. 21-10-18
- '무법천지' 아이티서 이번엔 미국인.. 23:34
미국 "미·캐나다 함정, 지난주 대만.. 21-10-17
"주유소 가기 겁나네"…휘발유값 7년.. 21-10-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45.27 ▲ 45.55 1.57%
코스닥 977.43 ▲ 0.28 0.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