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목속보 -> 전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022-05-20 04:01:02 

나무가는 삼성전자에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을 납품하고 있으며, 3D 깊이 인식의 3가지 방식과 관련된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업체다. 스마트폰 시장 자체는 성숙기에 접어들었으나, 지난해 5G 확산과 고사양 스마트폰 카메라 수요 증가로 카메라 모듈 시장은 호조세를 보였다. 카메라 모듈이 자동차 전장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만큼 향후 사업 확장성도 기대된다. 한편 나무가는 3D 센싱 카메라 기술을 활용해 신규 사업 진출에도 대비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 AI(인공지능) 로봇청소기용 모듈을 공급하고 있으며 자율주행차의 전장용 카메라 모듈을 개발 중이다. 향후 가전 분야에서 IoT(사물인터넷) 영역이 확대되고 자율주행차 비중이 커지면서 나무가의 사업 확장 가능성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3D 센싱 시장 확대에 대한 수혜는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엠은 EXO, NCT,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등이 소속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다.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696억원(전년 대비 10% 증가), 영업이익 192억원(25% 증가)으로 호실적을 기록 중이다. 스톡그랜트에 따른 일회성 비용 139억원이 있었지만 NCT드림, 레드벨벳, 태연 등 음반 판매가 251만장으로 호조를 기록해 매출이 성장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며 일본에서 아티스트 라인업의 오프라인 활동이 재개되고 있으며, 2분기 슈퍼주니어 팬미팅 3회, 동방신기 팬미팅 21회, 민호 솔로 4회, NCT127 돔투어 5회와 3분기 온유 솔로 6회, SM타운 라이브 돔 2회 공연 등이 확정되고 있어 일본 엔터 사업은 오프라인 사업 재개에 따른 매출 회복이 기대된다. 하반기 주력 라인업인 에스파가 미국에 진출하고 신규 보이그룹이 데뷔할 예정인 점도 긍정적이다.

교촌에프앤비는 크게 국내 가맹사업, 해외사업, 신사업으로 구분할 수 있다. 국내 가맹사업 및 해외사업 부문은 당사 치킨 브랜드인 '교촌치킨'의 프랜차이즈 업무를 각각 담당하며, 신성장동력의 일환으로 가공식품 사업, 수제맥주 사업 등 신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최근 발표된 1분기 실적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9.3% 감소했는데 이는 원자재와 부자재 인플레이션 및 일시적인 수급 비용 영향 때문이다. 다만 매출 성장세는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신사업으로 분류되는 가정간편식(HMR) 사업 채널 확장과 수제맥주 사업을 위해 '문베어브루잉'을 120억원에 인수한 것은 회사가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소비자 트렌드에 적합한 자체 수제맥주 개발로 가맹점뿐만 아니라 편의점, 마트 등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57,000 ▼ 200 -0.35%
에스엠 66,400 ▲ 1,600 +2.47%
나무가 9,130 0 -%
레이 22,600 ▲ 2,450 +12.16%
교촌에프앤비 11,650 ▲ 100 +0.87%
 
종목속보 -> 전체 목록보기
뉴욕증시, 물가·경기 우려에 하락….. 22-05-20
[Money & Riches] 하늘길 다시 열린.. 22-05-20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1
[아파트 시황] 서울 아파트값 한 주.. 22-05-20
[빅데이터로 본 재테크] 가상화폐시.. 22-05-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6 13:0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17.42 ▼ 24.36 -1.04%
코스닥 755.71 ▲ 4.7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