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관외국인순매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네 마녀의 날' 코스피, 하락 마감…외국인 1.3조 매도(종합)
2020-12-10 16:09:14 

오늘의 증시는...
사진설명오늘의 증시는...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 개별주식 선물과 옵션 만기일인 이른바 '네 마녀의 날'인 10일 코스피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9.01포인트(0.33%) 하락한 2,746.46으로 장을 끝냈다.

지수는 전날 미국 증시 하락의 영향 등으로 5.13포인트(0.19%) 내린 2,750.34에 출발해 낙폭이 확대되면서 2,710대까지 밀렸다.

이후 개인의 매수세로 상승 전환한 뒤 전날 종가를 넘어 장중 역대 최고가(2,764.59)까지 올랐으나,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이 이달 들어 가장 많은 1조3천637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상승을 제한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이 각각 8천913억원과 4천426억원어치 순매수하며 지수를 방어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상승 반전 후 장 후반 다시 하락했지만, 장중 하락폭을 모두 만회한 것은 코스피 상승의 힘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흐름이었다"며 "최근 급락세를 보였던 제약·바이오 업종과 그동안 부진했던 건설주가 오늘 반등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셀트리온[068270](1.84%)과 기아차[000270](0.16%)가 상승한 가운데 삼성전자[005930](-1.35%)와 SK하이닉스[000660](-3.32%), LG화학[051910](-2.27%) 등 대부분이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4.99%)과 건설업(4.25%)이 크게 올랐고, 비금속광물(2.12%)과 운수창고(1.27%), 음식료품(0.42%), 의약품(0.67%) 등도 상승했다.

전기·전자(-1.39%)와 화학(-0.87%), 통신업(-0.74%) 등은 하락했다.

이날 거래량은 12억1천122만주, 거래대금은 20조2천828억원이었다.

상승 종목은 429개, 하락 종목은 385개다.

코스닥은 7.89포인트(0.86%) 오른 921.70에 마감했다.

지수는 0.79포인트(0.09%) 내린 913.02에 시작했으나, 강세로 장을 끝냈다.

개인이 1천467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이 710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9억원의 순매수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4.60%)와 셀트리온제약[068760](7.53%), 제넥신(6.95%) 등이 크게 오르는 등 대부분 상승했다. 카카오게임즈[293490](-3.37%)는 하락 마감했다.

거래량은 26억3천512만주, 거래대금은 14조178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9원 오른 1,087.7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기아차 90,700 ▲ 100 +0.11%
SK하이닉스 128,500 ▲ 2,500 +1.98%
대신증권 19,000 0 -%
삼성전자 81,600 ▲ 400 +0.49%
LG화학 838,000 ▲ 7,000 +0.84%
셀트리온 265,500 ▼ 13,000 -4.67%
셀트리온제약 155,600 ▼ 15,200 -8.90%
셀트리온헬스케어 114,800 ▼ 7,500 -6.13%
제넥신 90,100 ▲ 4,700 +5.50%
카카오게임즈 55,800 ▲ 800 +1.45%
 
기관외국인순매매 목록보기
IT기업 실적·FOMC·바이든 증세 이.. 21-04-25
세계 지속가능 채무증권 2조달러 돌.. 21-04-25
- '네 마녀의 날' 코스피, 하락 마감….. 16:0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302.84 ▲ 16.74 0.51%
코스닥 1,012.13 ▼ 0.49 -0.0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