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작년 계란값 고공행진에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 6배 넘게 늘어
2022-05-24 12:00:06 

계란
사진설명계란
지난해 '금계란'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계란값이 고공행진 하면서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이 6배 넘게 늘어났다.

고기 소비가 늘면서 한우·돼지·육계 순수익도 증가했으나 젖소는 사육비 증가와 정부의 우유 생산량 조절로 수익이 감소했다.

24일 통계청의 '2021년 축산물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은 1만9천631원으로 2020년 2천590원의 7.6배로 1년새 658% 증가했다.

이는 계란 산지 가격이 특란 10개 기준으로 2020년 1천105원에서 2021년 1천796원으로 62.5% 오른 영향이 컸다.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소비 증가와 가격 상승으로 다른 축산물의 순수익도 큰 폭으로 늘어났다.

작년 한우비육우(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소) 순수익은 마리당 29만2천원으로 전년 대비 406.9% 증가했고, 비육돈(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돼지) 순수익도 마리당 6만8천원으로 44.9% 늘었다.

육계 순수익은 마리당 65원으로 69.9% 증가했다.

육우는 마리당 23만1천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적자 규모는 전년(57만4천원)보다 줄었다.


한우번식우(새끼를 낳기 위해 기르는 소) 마리당 순수익은 56만3천원으로 8.9% 늘었다.

다만 젖소는 마리당 순수익이 243만4천원으로 전년보다 8.5% 감소했다.

젖소 순수익이 감소한 것은 사육비(3.6%)가 우유·송아지 판매 등 총수입(0.6%)보다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우유 판매 수입은 정부가 '쿼터제'로 생산량을 조절하면서 가격 상승에도 오히려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과기정통부, 상반기 공공기관 방송장.. 22-05-24
코로나에도 국내 보험사 해외지점 실.. 22-05-24
- 작년 계란값 고공행진에 산란계 마리.. 12:00
수출기업, 9만4천여개로 2년째 줄어.. 22-05-24
"채용 빌미로 대출 신청 요구"…취업.. 22-05-2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1.92 ▲ 35.32 1.49%
코스닥 770.60 ▲ 20.3 2.7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