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디폴트 가능성 93%"…104년만의 국가부도 눈앞에 닥친 러시아
2022-04-21 21:15:48 

러시아가 104년 만에 국가 부도를 눈앞에 뒀다. 국제 채무불이행, 즉 디폴트 위기에 처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가 최근 달러 표시 국채 2건에 대해 루블화로 이자를 냈다며 이에 대해 신용부도스와프(CDS) 시장 감독 기구가 채무 불이행에 해당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미국 정부의 금지 조치로 미국 은행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지난 6일 달러 국채 보유자들에게 이자를 달러 대신 루블화로 지급했다.
러시아 재무부는 JP모건체이스를 통해 달러로 이자를 송금하려 했지만, JP모건이 미 재무부 승인을 받지 못해 6억4900만달러(약 8000억원) 규모의 이자 결제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CDS 시장을 감독하는 신용파생상품결정위원회(CDDC)는 투자자들이 달러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러시아가 채무 변제 의무를 이행하지 못했다고 봤다.

앞서 지난 14일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러시아가 2건의 달러 국채 이자를 루블화로 지급한 데 대해 달러가 아닌 다른 통화로 지급한다는 조항이 없기 때문에 디폴트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투자자들이 접근할 수 있는 자국 내 내 특별 계좌에서 루블화를 결제했다면서 디폴트에 가까워졌다는 사실을 부인해왔다.

러시아는 유예기간 30일이 끝나는 5월 4일까지 달러로 이자를 내야 하며, 그렇지 못하면 볼셰비키 혁명 이듬해인 1918년 이후 처음으로 최종 디폴트 판정을 받게 된다.

CDS는 채권이 부도나면 손실을 보상해주는 보험 성격의 파생상품으로 부도 위험성이 커지면 프리미엄이 상승한다. 내달 4일까지 러시아가 달러를 지급하지 못하면 신용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간주해 CDS 투자자는 손실액을 지급받는다.


JP모건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와 연관된 CDS는 약 45억달러(약 5조6000억원) 규모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고 서방이 러시아 금융 분야를 제재한 이후 러시아 국채 CDS 프리미엄은 수직 상승했다.

ICE 데이터서비스의 러시아 국채 CDS 프리미엄 자료에 따르면 관련 가격에 반영된 디폴트 가능성은 93%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월 초 5%, 3월 초 40%에서 대폭 높아진 확률이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FOMC 결과 발표 앞두고 혼.. 22-06-15
뉴욕증시, FOMC 공격적 긴축 우려에.. 22-06-15
- "디폴트 가능성 93%"…104년만의 국.. 21: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33.52 ▲ 5.58 0.22%
코스닥 834.74 ▲ 3.11 0.3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