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 미래 없어"…가상화폐 거래소 설립자 폭탄발언
2022-05-16 21:10:27 

가상화폐 거래소 'FTX'를 창업한 샘 뱅크맨-프라이드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이 지급결제 네트워크로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를 인용해 16일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뱅크맨-프라이드 CEO는 FT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비효율적이고 환경적으로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지급결제 네트워크로서 결격사유가 있다고 말했다.

뱅크맨-프라이드 CEO는 "비트코인의 기반이 되는 작업증명(PoW) 방식이 수백만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확장될 수 없고, 이 방식을 운영하는 데엔 전력도 많이 소모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유럽에선 가상화폐가 최소한의 환경적 지속가능성 기준을 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이같은 작업증명 방식을 채택한 가상화폐를 사실상 금지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뱅크맨-프라이드 CEO는 작업증명 방식보다 지분증명(PoS) 방식이 더 싸고 전력 소비가 적어 가장화폐가 지급결제 네트워크로 진화하는 데 적합한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비트코인에 이어 가상화폐 시장 2위인 이더리움은 이런 지분 증명 방식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가상화폐'로 통용돼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힌 CEO는 "비트코인이 가상화폐로 통용돼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그보다는 금과 유사하게 자산, 원자재, 가치저장 수단으로서 미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머스크 안사면 스눕독이 산다? 힙합.. 22-05-16
與 만난 이창양 "前정부서 말라버린.. 22-05-16
-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 미래 없어.. 21:10
냉동피자로 화덕피자가 가능해?…오.. 22-05-16
르노車, 러 정부에 현지 자산 매각….. 22-05-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4 11:5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8.65 ▼ 6.77 -0.29%
코스닥 722.28 ▼ 7.2 -0.9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