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與 만난 이창양 "前정부서 말라버린 R&D 투자, 최대 문제"
2022-05-16 21:35:20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 연구·개발(R&D) 투자를 강조하고 나섰다. 전 정부 임기 동안 급격히 줄어든 R&D 투자로 인해 한국의 잠재성장률이 추락하고 기업 활력이 줄어든 만큼 이 부분을 풀어야 경제 전반의 활력을 살릴 수 있다고 역설했다.

16일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 "지금 제일 큰 문제는 투자가 크게 부족하다는 데 있다"며 "기업들의 투자활력을 높이는 게 산업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 장관과 권 원내대표의 만남은 실물을 담당하는 대표 부처인 산업부와 여당 간의 의견을 교류하고 정책 행보를 맞추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장관은 이날 "R&D 투자와 설비투자를 적극적으로 높이는 데에 정책의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고 밝혔다.

R&D와 설비투자가 잠재성장률의 선행 지표인 만큼 이를 끌어올려야 자연스럽게 기업들을 중심으로 한 민간 중심 경제 활력이 회복된다고 본 것이다. 이 장관은 "투자가 말랐다는 건 잠재 성장률이 올라갈 여지가 없다는 의미"라며 "기업들의 투자활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경쟁력이 크게 훼손된 원전 산업 정상화에 대한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 장관은 "에너지 산업을 정상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정치적인 이유에 근거한 에너지 정책으로 인해 국내 원전 산업 경쟁력이 크게 훼손된 만큼 이를 회복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무리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바람에 많은 비난을 받았고 원전 경제성 조작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세계 1위를 자랑하던 원전기술이 사장될 위기에 처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산업부가 장관을 중심으로 심기일전해 산업 발전과 국부 창출을 할 수 있는 행정을 펴달라"며 "국회 차원에서도 도울 일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화답했다.

[송민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배터리 60% 늘고 긁혀도 문제 없어….. 22-05-16
머스크 안사면 스눕독이 산다? 힙합.. 22-05-16
- 與 만난 이창양 "前정부서 말라버린.. 21:35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 미래 없어.. 22-05-16
냉동피자로 화덕피자가 가능해?…오.. 22-05-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41.78 ▲ 41.44 1.80%
코스닥 750.95 ▲ 28.22 3.90%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