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원/달러 환율 : 1,192.3원(▲5.0 )
2022-01-17 11:02:06 

제목 : 원/달러 환율 : 1,192.3원(▲5.0 )
원/달러 환율 : 1,192.3원(▲5.0 )

<원/달러 환율 10거래일간 변동표>
일자기준환율전일대비
2022-01-141,187.300.20
2022-01-131,187.503.00
2022-01-121,190.504.20
2022-01-111,194.704.40
2022-01-101,199.102.40
2022-01-071,201.500.50
2022-01-061,201.004.10
2022-01-051,196.902.80
2022-01-041,194.102.30
2022-01-031,191.803.00


<원/달러 환율 단기(10D) 변동 추이>
인포스탁_환율


<원/달러 환율 중기(3M) 변동 추이>
인포스탁_환율


<원/달러 환율 장기(3Y) 변동 추이>
인포스탁_환율

<관련 종목>
*원화강세수혜주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한진해운, 흥아해운, 대한해운, 현대상선, 한국전력, POSCO, 동국제강, 현대제철, 고려아연, 한국철강, 농심, S-Oil, SK, 대상, CJ, 삼양사, 한국제지, 하나투어, 모두투어 등 외화 부채가 많거나 원재료 수입비중이 높아 환율하락으로 인한 비용절감 효과가 큰 기업군.

*원화약세수혜주 :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조선주 등 주요수출기업


===================================================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정보는 해당종목의 매수/매도신호가 아니며,
이를 근거로 행해진 거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기아 83,900 ▲ 1,800 +2.19%
SK하이닉스 112,500 ▲ 1,500 +1.35%
CJ 82,800 ▲ 1,800 +2.22%
동국제강 17,200 ▲ 400 +2.38%
한진 31,500 0 -%
흥아해운 2,950 ▲ 110 +3.87%
대한항공 28,800 ▲ 50 +0.17%
현대제철 40,150 ▲ 700 +1.77%
농심 279,500 ▲ 5,000 +1.82%
현대차 186,500 ▲ 4,500 +2.47%
POSCO 291,500 ▲ 6,500 +2.28%
대한해운 2,965 ▼ 80 -2.63%
삼성전자 68,000 ▲ 500 +0.74%
고려아연 573,000 ▲ 12,000 +2.14%
S-Oil 106,000 ▼ 1,000 -0.93%
현대모비스 202,500 ▲ 7,500 +3.85%
한국전력 22,750 ▲ 250 +1.11%
아시아나항공 18,200 ▲ 50 +0.28%
SK 248,500 ▲ 1,500 +0.61%
하나투어 69,600 ▼ 1,300 -1.83%
LG전자 104,500 ▲ 3,000 +2.96%
모두투어 20,000 ▲ 250 +1.27%
한국철강 8,710 ▲ 210 +2.47%
삼양사 51,900 ▲ 200 +0.39%
모비스 2,030 ▲ 15 +0.74%
대모 11,400 ▲ 250 +2.24%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닭 쫓던 개 됐나…영.. 22-03-23
태양계 너머 확인된 외계행성 5천개.. 22-03-23
- 원/달러 환율 : 1,192.3원(▲5.0 ) 11:0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