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목속보 -> 전체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022-05-27 04:03:02 

LIG넥스원은 국내 유도무기체계 시장에서 독점적인 시장 지위를 갖추고 있으며, 대표적인 북핵 관련 기업으로 방공무기체계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올 1분기 LIG넥스원은 시장 컨센서스를 대폭 상회한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정밀타격 부문에서 지난해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한 양산사업들이 1분기에도 확대되면서 전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2분기에도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인데 지난해 순연된 인도네시아 무전기 사업 매출이 반영되고 사업부문별로 다수의 양산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될 예정이다.


LIG넥스원의 수주잔액은 매년 역사적 최고 수준을 경신하고 있다. 1분기 말 수주잔액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7조9000억원으로 수출계약 증가에 따라 올해 말 수주잔액도 10조7000억원 수준으로 최고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덕산네오룩스는 덕산하이메탈에서 분할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재료 전문 기업이다. 1분기 실적은 중화권향 매출 급감에도 불구하고 삼성디스플레이 OLED 실적이 견조하고, 환율이 상승하며 깜짝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매출액의 대부분이 달러 결제인 반면, 원재료 구매는 거의 원화 결제여서 환율 급등이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졌다.

4~5월은 비수기 영향으로 부진하겠지만, 하반기 출시 예정인 아이폰14, 갤럭시폴드4 등 신모델 선행 생산이 6월부터 시작됨에 따라 덕산네오룩스도 매출 성수기에 진입할 예정이다. 6월 말께 고객사의 IT기기향 OLED 재료구조 발표가 예상되며, 신제품 블랙 PDL이 갤럭시폴드4 외에 다른 모델에도 추가 채택될지도 그때쯤 정해질 것으로 예상되어 다양한 호재가 기다리고 있다.


쎄트렉아이는 국내 유일의 위성시스템 개발 및 수출기업으로 한국형 관측위성인 'SpaceEye-T' 및 아리랑 6·7호, 차세대 중형위성 2호인 누리호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성능이 뛰어난 중소형 인공위성 공급과 이런 인공위성을 이용한 고해상도 영상을 분석하여 판매하고 AI 기반의 위성영상 분석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도 영위하고 있다.

쎄트렉아이의 주력 제품은 관측위성으로 자회사인 SIA는 위성영상 데이터를 분석하고, 또 다른 자회사 SIIS는 해양온도 및 기후변화,농산물 작황, 동물 이동, 군사 측면에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지분 30%를 인수한 후 통신위성 쪽으로 사업영역 확장성을 가지게 되었고, 2021년 말 기준 1702억원의 수주잔액을 확보하고 있어 올해에도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가 예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DL 66,500 ▲ 1,800 +2.78%
한화에어로스페이스 44,550 ▲ 500 +1.14%
덕산하이메탈 6,960 ▲ 440 +6.75%
LIG넥스원 70,000 ▲ 900 +1.30%
쎄트렉아이 32,700 ▼ 150 -0.46%
덕산네오룩스 31,450 ▲ 1,550 +5.18%
레이 22,600 ▲ 500 +2.26%
 
종목속보 -> 전체 목록보기
뉴욕증시, 저가 매수에 상승…다우 .. 22-05-27
[Money & Riches] 높아지는 `강남 진.. 22-05-27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3
30대인 당신, 실손보험은 드셨죠? 그.. 22-05-27
[위클리 마켓] 상장 철회했던 보로노.. 22-05-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13:1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5.66 ▲ 43.65 1.90%
코스닥 755.93 ▲ 11.3 1.5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