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머스크 한마디에…테슬라 3분기 실적 기대감
2021-10-18 17:48:55 

이달 들어 미국 뉴욕 증시 하락세가 잦아든 가운데 한국인 투자자들의 '미국 주식 매수 1위'를 달리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비롯해 넷플릭스와 존슨앤드존슨 등 미국 대기업이 이번주 줄줄이 '2021년 3분기(7~9월) 실적'을 발표한다. 기술주부터 반도체주, 에너지주, 통신주, 항공주 등 다양한 부문에 속한 기업들이 실적을 공개하기 때문에 물류 공급망 대란과 원자재 가격 급등세 여파를 산업 부문별로 짐작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월가 기관투자자와 시장 분석가들은 빅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한 조정 장세가 마무리됐다고 보면서도 종목별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올 3분기 실적 발표를 사흘 앞둔 17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가치 투자의 대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향해 "아마도 버핏은 테슬라에 투자했어야 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언급해 투자자들 시선을 끌었다.
'오마하의 현인'으로도 불리는 버핏 회장은 테슬라 주식에 대해 비관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중국판 테슬라'를 꿈꾸는 비야디(BYD)에 투자해왔다.

'버핏의 투자 동지'로 통하는 찰리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은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던 지난해 초에 "앞으로도 테슬라 주식을 사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머스크 CEO에 대해 "나는 망상 속에서 사는 사람과 엮이고 싶지 않으며 스스로를 과대평가하는 사람이 가진 위험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머스크 CEO의 발언이 투자자들의 실적 기대감을 키우는 분위기다. 17일 기준 팩트셋 집계에 따르면 월가 전문가들이 제시한 테슬라 3분기 주당순이익(EPS) 예상치는 1.54달러이고 매출액 예상치는 136억6000만달러다.

이달 어닝 시즌이 본격화된 가운데 '월가 큰손' 격인 기관투자자들은 여전히 주식이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꼽았다. 지난달 중순 현지매체 배런스의 '빅머니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한 투자기관 124곳은 유망 투자 자산으로 주식·채권(6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원자재와 금(각각 11%), 부동산(7%), 현금(2%) 순이었다.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 인식은 매우 부정적이었다. 응답한 기관투자자들의 80%가 앞으로 12개월 동안은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을 살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이와 별도로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을 사지 않겠다는 답변 비중도 85%를 차지했다.

기관투자자들이 꼽은 가장 매력적인 증시는 뉴욕 증시(54%)였다. 또 이들의 절반은 6개월 전과 비교할 때 S&P500지수 등 뉴욕 증시 대표 주가지수 시세가 적당하다(50%)고 봤다.
고평가 답변은 42%였고 저평가는 8%였다. 고평가됐다고 답한 경우에도 절반인 50%는 S&P500지수 조정폭이 최대 10% 선이라고 봤다.

S&P500지수 시가총액은 이른바 '매그니피센트 7(애플·마이크로소프트·구글 알파벳·아마존·페이스북·테슬라·넷플릭스)' 비중이 25%를 넘는다. 일각에서는 뉴욕 증시 간판주 역할을 하는 이들 주가와 관련해 10년물 국채 수익률 상승세보다는 법인세 인상·반(反)독점 규제 등 정책 리스크가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김인오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외국환율고시표 (11월 26일) 21-11-28
코로나 변이·고용보고서 주시 21-11-28
- 머스크 한마디에…테슬라 3분기 실적.. 17:4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63.34 ▲ 48.85 1.87%
코스닥 872.87 ▲ 23.64 2.7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