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美 전 합참의장 "푸틴, 핵무기 쓸 수도"
2022-05-23 17:33:25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마이크 멀린 전 미국 합참의장은 22일(현지시간) ABC방송에 출연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특정 시점에 무슨 생각을 할지 아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그는 분명히 핵무기에 대해 얘기했고, 우리는 사용 가능성을 확실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멀린 전 합참의장은 아울러 "푸틴은 궁지에 몰려 매우 난처한 상황"이라며 "러시아가 그것(핵무기)을 사용하지 않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이 기근을 또 하나의 무기로 사용한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날 뤼디거 폰프리치 전 러시아 주재 독일대사는 타게스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곡물 공급이 끊기면 과거 전쟁의 공포를 피해 유럽으로 향한 수백만 명의 시리아인처럼 중동과 아프리카의 굶주린 사람들도 유럽으로 갈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은 새로운 난민 유입을 통해 유럽을 불안정하게 만들어 서방국가들이 러시아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포기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리투아니아는 이날부터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이니우스 크라이비스 리투아니아 에너지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결정은 에너지 독립을 향한 여정에서 매우 중요한 이정표"라며 "동시에 우크라이나와의 연대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러시아와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가입과 관련해 프랑스는 15∼20년 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원숭이두창 공포 확산에…서둘러 백.. 22-05-23
"호주, 맹목적 反中 벗어나야" 중국.. 22-05-23
- 美 전 합참의장 "푸틴, 핵무기 쓸 수.. 17:33
10주만에 中企 뒤바꾼 삼성전자 멘토.. 22-05-23
[포토] "하늘길 열린다" 아시아나, .. 22-05-2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