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침묵 깬 텐센트 회장…제로코로나 정책 비판글 SNS 공유
2022-05-23 23:21:45 

중국 최대 기술기업 텐센트의 창업자인 마화텅 회장(사진)이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지적하는 글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다. 중국의 봉쇄조치로 실적이 추락하자 공개적으로 당국에 불만을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마 회장은 역사 작가 장밍양이 쓴 글을 지난 21일 자신의 위챗 계정에 공유했다. 장밍양은 게시글에서 누구도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해 중국의 경제와 기업들이 직면한 압박에 관해 이야기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누리꾼들이 경제를 걱정하는 방법이란 '기업은 망할 수 있다. 그러나 직원을 해고해서는 안 된다' '기업은 망할 수 있다. 그러나 초과 근무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누리꾼들의 이중 잣대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들은 배달을 주문한 후 배달이 10분 늦으면 욕을 퍼부을 것이며 그 누구보다 배달 기사를 가혹하게 질책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마 회장은 유일하게 이 대목에서 "묘사가 매우 생생하다"는 댓글을 달았다. 마 회장의 위챗 계정은 비공개이며 접근을 허용한 이들만 확인할 수 있다.


블룸버그는 "공개적으로 주목받는 것을 꺼려 온 마 회장이 텐센트의 저조한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이례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마 회장은 해당 글에 대해 더는 의견을 달지 않았지만 중국 최대 기업의 회장이 해당 글을 공유한 것은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고 덧붙였다.

텐센트는 마윈이 창업한 알리바바와 더불어 중국 인터넷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이다. 텐센트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1% 줄어든 234억1000만위안을 기록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뉴욕증시, 中관세 완화·저가 매수세.. 22-05-24
IPEF 한국 참여에 중국은 제2의 사드.. 22-05-24
- 침묵 깬 텐센트 회장…제로코로나 정.. 23:21
"원숭이두창 유럽서 열린 동성애자 .. 22-05-23
중동출신 세계1위 수탁은행 임원…".. 22-05-2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1.92 ▲ 35.32 1.49%
코스닥 770.60 ▲ 20.3 2.7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