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빅2개편` 권고에도 놔두더니…3년후 현대重에 매각도 불발
2022-08-04 17:53:27 

◆ 대우조선 처리 어떻게 ◆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사태가 벌어진 뒤인 2016년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국내 조선 3사(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를 상대로 컨설팅을 했다.

정부가 외부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조선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정한 데 따른 조치였다. 비용은 협회가 세 업체에서 총 10억원을 갹출해 지불했다.

컨설팅 결과는 두 가지 측면에서 충격적이었다.
그해 8월 나온 초안에는 '조선 빅3' 가운데 대우조선해양의 독자생존이 힘들다는 내용이 담겼다. 따라서 대우조선을 매각 또는 분할해 조선업계를 '빅2' 체제로 재편해야 한다는 결론이 도출됐다.

또 하나는 3년 만에 정반대 해법이 제시됐다는 점이다. 2016년 컨설팅에서 맥킨지는 대우조선에 '해양 사업 철수'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그보다 3년 전인 2013년 대우조선이 맥킨지에 경영 컨설팅을 받았을 때는 "해양 부문은 2020년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대우조선은 해양플랜트 사업 비중을 높여가야 한다"는 조언을 얻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2014년 무렵부터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해양플랜트 발주가 뚝 끊기며 조선업 상황은 예상을 빗나가고 말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당시 업계에서는 정부가 주도하는 조선업 구조조정 방안의 토대가 될 연구 용역을 민간 컨설팅 업체에 맡기고, 그 결과에 의존해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것이 옳은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결국 2016년 기획재정부 등 4개 부처 차관급이 모여 대우조선의 독자생존과 빅3 체제 유지를 선언했다. 그렇게 독자생존의 길을 가는 듯싶더니 2019년 1월 말 KDB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을 경쟁사인 현대중공업에 매각하는 내용의 기본합의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매각 시도는 3년 뒤인 올해 초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독과점 우려를 이유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 결합을 불허하면서 무산됐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뒤 대우조선의 거취를 놓고 난상토론이 다시 시작됐다. 지난달 2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에 참석한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에 대한 경쟁력 제고 방안이 담긴 컨설팅 보고서가 1~2개월 뒤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컨설팅을 맡은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어떤 결론을 들고 올지, 그 결론을 정부가 따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명환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한국조선해양 84,100 ▼ 1,200 -1.41%
삼성중공업 5,800 ▼ 80 -1.36%
DB 742 ▼ 8 -1.07%
대우조선해양 22,000 ▼ 250 -1.12%
KD 812 ▼ 16 -1.93%
현대중공업 124,000 ▼ 1,500 -1.20%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코로나백신 부작용 인정된 `심낭염`.. 22-08-04
기술력 탄탄해 독자생존 충분 vs 시.. 22-08-04
- `빅2개편` 권고에도 놔두더니…3년후.. 17:53
임금삭감등 구조조정 선행돼야 정상.. 22-08-04
`부활`, 이젠 꿈이 아니다?…연구진.. 22-08-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