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만한 안전자산 없네"…푸틴, 서방 제재에 `금`으로 버텨
2022-03-30 14:01:09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국가의 고강도 경제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가 대량 보유 중인 금을 이용해 디폴트 위기를 모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가격이 급격하게 치솟은 금을 현금화해 서방국의 제재에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러시아 재무부는 달러 채권 이자 1억200만달러(약 1200억원)를 완납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 18일과 22일에도 각각 1억1700만달러(약 1400억원)와 6600만달러(약 800억원) 규모의 국채 이자를 상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의 주요 은행들은 지난달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에서 퇴출되고, 대외결제 문제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으로 비축하는 외환보유고에 대한 접근이 차단되는 등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러시아가 채무를 이행하고 있는 것은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값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초 트로이온스당 1700달러대(약 205만원)에 불과했던 금값은 이달 들어 1900달러대(약 230만원)를 유지하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여파로 한때 2000달러(약 240만원)선을 돌파하는 강세를 나타내기도 했다. 반면 루블화의 가치는 폭락했다.

현재 러시아중앙은행(CBR)의 금 보유액은 1300억달러(약 15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트레이딩 이코노믹스도 지난달 말 러시아의 금 보유량을 2299톤으로 집계했다. 이는 미국(8133톤), 독일(3359톤), 이탈리아(2452톤), 프랑스(2436톤)에 이어 세계 5위에 해당한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반도 무력 병합 이후 금 보유고를 늘리는 데에 주력해 왔다. 그 결과 러시아의 외환보유액 중 금 비중은 2015년 4분기 12.2%에서 지난해 2분기 21.7%로 5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하게 된 것이다.

대러시아 제재의 허점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미국 재무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주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CBR과 연관돼 있는 금을 포함한 어떤 거래도 미 당국의 제재 대상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며 글로벌 주요 국가들과 함께 금에 대한 새로운 제재 조치안을 준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베네수엘라, 쿠바, 브라질 등 일부 반미 국가들이 푸틴 정권을 물밑에서 지원한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훌리오 보르헤스 베네수엘라 야당 대표는 지난해 아프리카 말리에서 제련한 금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달러·유로화로 세탁된 뒤 러시아로 유입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베네수엘라는 미국과 반목하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한편 러시아는 오는 31일에도 국채 이자 4억4700만달러(약 5400억원)를 지급해야 한다. 또 다음 달 4일은 20억달러 규모의 원금 상환 만기일이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WI 900 ▼ 12 -1.32%
레이 21,300 ▼ 150 -0.70%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주간] 약세장 깊어지나….. 22-06-19
증시급락에도 서학개미 올해 16조원.. 22-06-19
- "이만한 안전자산 없네"…푸틴, 서방.. 14: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05 ▼ 8.42 -0.33%
코스닥 826.06 ▼ 1.36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