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BTS 여동생도 만만찮네...한달간 주가 15% 오른 하이브
2022-08-04 17:41:16 

올해 초부터 부진한 주가 흐름을 보이던 하이브가 엔터테인먼트 관련주 투자심리 개선과 역대급 실적에 힘입어 한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하이브 주가는 15.67% 급등했다. 대형 엔터테인먼트 관련주인 JYP(14.14%), 에스엠(12.19%) 등에 비해서도 상승폭이 컸다. 콘서트 등 오프라인 활동 재개와 블랙핑크, 소녀시대 등 주요 그룹 컴백 소식에 엔터주에 대한 기대감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이 커지면서 성장주 투자심리가 완화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또 하이브는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면서 상승 탄력을 더했다. 전날 공시에 따르면 2분기 매출액은 51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3.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883억원으로 215.3% 늘었다.

방탄소년단(BTS)과 세븐틴의 콘서트 매출과 음반 판매량 호조가 실적을 이끈 것으로 해석된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아티스트 앨범 판매와 오프라인 공연으로 전 분기 대비 직접참여형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며 "전체 매출 가운데 직접참여형 매출 비중은 64%, 간접참여형 매출 비중은 34%로 오프라인 콘서트 재개에 따른 MD·굿즈 매출 확대가 간접 매출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공개된 신인 그룹 역시 높은 앨범 판매량을 보이고 있어 성장동력을 이어갈 전망이다. 남효지 SK증권 연구원은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앨범당 판매량은 100만장을 거뜬히 상회하고, 최근 데뷔한 르세라핌과 뉴진스는 역대 최대 걸그룹 초동 판매를 기록해 향후 발매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며 "멀티 레이블 운영에 따라 라인업을 늘리며 단일 아티스트 의존도를 낮추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자체 개발 게임과 위버스, NFT 거래소 등 신사업도 주목할 만하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말에 출시한 게임 '인더섬 with BTS'는 누적 가입자 600만명, 최고 일간활성이용자(DAU) 215만명을 기록하며 순항 중으로 3분기부터 관련 매출 실적에 반영되며 콘텐츠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각종 호재로 하이브 주가는 최근 급등하고 있지만 연초와 비교하면 아직 반 토막 수준이다. BTS 그룹 활동 중단과 입대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바닥을 다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안 연구원은 "BTS가 전체 앨범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로 BTS 의존도는 낮아졌다"며 "BTS 그룹 활동을 제외하더라도 두 자릿수 외형 및 이익 성장이 가능한 구조"라고 밝혔다.

[김금이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유진투자증권 2,240 0 -%
SK증권 637 ▼ 6 -0.93%
에스엠 70,800 ▲ 600 +0.85%
이베스트투자증권 5,480 ▼ 220 -3.86%
레이 17,250 ▼ 1,250 -6.76%
하이브 135,000 ▲ 3,000 +2.27%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지그재그 `직진배송` 주문 쑥…최근.. 22-08-04
한달째 이어지는 베어마켓 랠리…동.. 22-08-04
- BTS 여동생도 만만찮네...한달간 주.. 17:41
여객수요 살아난 대한항공…2분기 영.. 22-08-04
美반도체·韓2차전지 ETF에 돈 몰렸.. 22-08-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5.49 ▼ 15.44 -0.71%
코스닥 672.65 ▼ 2.42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