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대통령 관용차도, 국방장관 자택도 털렸다…치안 엉망인 이 나라는
2022-05-15 09:48:53 

최악의 치안 상황을 겪고 있는 남미국가 칠레에서 하루 동안 국방부 장관의 자택에 무장강도가 침입하고 대통령 관용차가 괴한에게 습격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 동부 뉴뇨아 지역에 있는 마야 페르난데스 국방장관의 집에 지난 13일(현지시간) 밤 강도가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강도가 들었던 당시 페르난데스 장관은 집에 없었다. 강도들은 장관의 자녀를 폭행하고 남편을 위협했다.


현지 경찰은 "국방부 장관의 자택에서 강도 사건이 있었다"라며 "차와 현금 등이 도난당했다"고 확인했다.

페르난데스 장관은 살바도르 아옌데 전 대통령의 손녀이기도 하다.

같은 날에는 대통령 경호원 중 한명이 몰던 대통령 전용차가 탈취당하는 사건도 있었다. 당시 경호원이 운전하면서 대통령궁으로 복귀 중이던 전용차는 괴한들의 총격을 받았다. 이 경호원은 팔에 총을 맞았다. 괴한들은 산티아고 북부지역에 총격을 받은 경호원을 방치하고 전용차와 함께 사라졌다. 현재 경호원의 상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앞서 이달 초에는 길거리에서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언론인이 총격을 받아 숨지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프란시스카 산도발 기자는 수도 산티아고의 시장에서 노동자의 날 시위 현장을 찾았다가 상인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았고 최근 사망 판정을 받았다.

칠레는 민주화 이후 최악의 치안 상황을 보이고 있다. 칠레 당국은 조직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무장 경찰과 민간인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마누엘 몬살브 내무부 차관은 "조직범죄를 쫓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포토] 꽉 찬 머니쇼 세미나룸 22-05-15
[포토] 머니쇼 인산인해 22-05-15
- 대통령 관용차도, 국방장관 자택도 .. 09:48
산업화 1세대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 22-05-15
6만전자 지속에도 삼전 대거 사들이.. 22-05-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3: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8.13 ▼ 34.51 -1.48%
코스닥 726.97 ▼ 18.47 -2.4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