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50억개 팔려 `국민소스` 됐다…50살 맞은 오뚜기 마요네스
2022-05-15 16:54:39 

오뚜기가 1972년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해 출시한 '오뚜기 마요네스'가 올해로 출시 50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오뚜기 마요네스의 원조 격인 '고소한 골드 마요네스'부터 '홈술(집에서 술)족'을 사로잡은 '마른안주에 찍어먹는 마요네스', 콜레스테롤이 전혀 없는 식물성 마요네스인 '논콜마요', '푸드테인먼트(푸드+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MZ세대를 공략한 '케요네스(케첩+마요네즈)'에 이르기까지 세대와 취향을 막론하는 다양한 제품으로 '국민 소스'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15일 오뚜기에 따르면 출시 이래 줄곧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 온 오뚜기 마요네스 누적 판매량은 150만t에 이른다. 제품 개수로 환산하면 지난 반세기 동안 무려 50억개(튜브형 300g 기준)가 팔린 셈이다.
오뚜기 마요네스는 현재 미국, 유럽, 중국, 몽골 등 33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오뚜기 마요네스가 부동의 1위를 지켜낼 수 있었던 비결은 시대별로 소비자 트렌드에 민감하게 대응하면서 품질을 높이고 제품군을 다양화한 데 있다. 일례로 소비자 조사를 통해 고소한 맛을 선호한다는 점을 파악하고 1984년에 기존 마요네스에서 고소한 맛을 강조한 '오뚜기 골드 마요네스'를 선보였다. 쉽게 깨지는 유리병이었던 마요네스 용기를 튜브로 바꾼 것도 이때다. 1987년에는 산뜻한 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타깃으로 '오뚜기 후레시 마요네스'를 내놨다.

이뿐만이 아니다.
2000년대 초반 '웰빙' 열풍이 불기 시작하자 2003년에 기름(지방) 함량을 기존 제품의 절반으로 줄인 '1/2 하프마요'를 출시했고, 이어 2004년에는 콜레스테롤을 없앤 '논콜마요'를 선보였다. 높아진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스페인산 고급 올리브유를 사용한 프리미엄 마요네스인 '올리브유 마요네스'를 2005년 내놓기도 했다. 최근에는 소비자 취향이 점차 다양화하면서 고객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다양한 맛으로 제품군을 강화했다. '머스타드 마요네스'(2009년) '와사비 마요네스'(2017년) '마른안주에 찍어먹는 마요네스'(2018년) '케요네스'(2021년) 등을 차례로 선보였다.

[송경은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오뚜기 435,000 ▲ 2,500 +0.58%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하이트진로 `틈핑페스티벌` 개최…도.. 22-05-15
롯데백화점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22-05-15
- 50억개 팔려 `국민소스` 됐다…50살.. 16:54
"지나친 방역 숨이 막힌다"…외국 기.. 22-05-15
전세계 경영 환경 급변…대기업 CEO.. 22-05-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1.92 ▲ 35.32 1.49%
코스닥 770.60 ▲ 20.3 2.7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