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2분기 실적, 과반 이상이 예상치 상회"...대비는 DSR무관 연4.95% 자금으로
2022-08-19 11:10:01 

한국투자증권은 "2분기 실적시즌에 국내 상장사 과반수 이상이 예상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하반기 실적은 추가적으로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은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원자재 가격 상승, 원화 약세 등으로 매출원가 상승 우려가 컸지만, 선제적인 이익 하향 조정으로 실제 실적은 오히려 예상치를 상회했다"라고 평가했다. 또 "섹터별로는 에너지와 산업재, 경기소비재가 긍정적이었고, IT(정보기술)와 커뮤니케이션은 부진했다"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주식 시장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먼저 미국 금리 인상 여파로 국내 금리가 빠른 속도로 오를 것으로 예상되며, 그간 스탁론 이용 시 부담하던 RMS 수수료 등 모든 수수료가 폐지, 새로운 스탁론 시대가 열린 것이다. 주가의 상승이 기대되는 종목을 발견하였을 때, 부족한 투자금이 아쉬웠던 투자자들에게 좋은 소식이자 기회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야호스탁론은 소득증빙이 어려운 투자자도 대출이 가능한 DSR 무관 상품도 보유하고 있어서 주식투자자들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야호스탁론은 일반 개인은 물론 법인 대출 상품도 보유 중이다.
해당 법인 대출 상품은 법인 명의의 주식만 가지고 있으면 DSR 무관하게 최대한도 50억까지 대출이 가능한 상품으로, 법인 주식계좌로 담보 나 매매 모두 가능하다. 현재 자금이 필요한 법인 담당자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고수익을 추구하는 주식투자자들과 법인 운영자금이 필요한 법인에게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야호스탁론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투자자는 고객센터 (1577-8724)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고, 또한 야호스탁론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야호스탁론 바로가기

☎ 야호스탁론 문의전화 : 1577–8724

◆ DSR 무관 연 4.95%

◆ 쓰던 계좌 그대로 증권사 미수/신용/담보대출 대환 가능

◆ 모든 종목 상담 가능!

◆ 법인 보유 중인 주식을 담보로 대출 가능, DSR 무관! 최대한도 50억!

◆ 소득이 없어도 대출이 가능한 DSR 무관 상품 보유

◆ 수수료가 전혀 없는 월 0.2%대 업계 최저 수준 금리

◆ 한종목 100% 집중투자, 자기자본 포함 최대 4배까지 투자 가능

◆ ETF를 포함한 1500여 종목 매매 가능

◆ 매수불가 종목 전 종목 매수 상담 가능

◆ 주식 매도 없이 쓰던 계좌 그대로 신용/미수 상환 대환대출

◆ 미수동결계좌도 신청 가능

◆ 법인 대출도 가능 <오늘의 관심종목>

텔콘RF제약, 삼성카드, 백산, 삼양식품, 솔본

[위 내용은 매경닷컴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해당업체에서 제공된 내용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양식품 112,500 ▲ 500 +0.45%
삼성카드 32,150 ▼ 350 -1.08%
백산 9,070 ▼ 50 -0.55%
솔본 3,655 ▲ 60 +1.67%
DSR 6,390 ▼ 30 -0.47%
텔콘RF제약 1,160 ▼ 10 -0.85%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하락장에도 견고하네"…식품株 나홀.. 22-10-02
"매파 파월, 괜찮아"…`야수의 심장.. 22-10-02
- "2분기 실적, 과반 이상이 예상치 상.. 11: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4.33 ▼ 45.51 -1.84%
코스닥 732.95 ▼ 7.65 -1.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