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만기때 확정수익 주는 채권형 ETF 나온다
2022-08-29 17:24:59 

금융당국이 침체에 빠진 공모펀드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규제 완화 카드를 빼들었다. 혼합형 상장지수펀드(ETF)의 기초자산 요건이 완화되고, 위안화 등 외화 머니마켓펀드(MMF)와 만기가 있는 채권형 ETF 등 다양한 상품이 시장에 등장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공모펀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자본시장법 시행령 및 금융투자업규정을 개정한다고 29일 밝혔다. 제도 개선 사항은 30일부터 시행된다.
금융당국이 이 같은 대책을 들고나온 것은 공모펀드 시장이 해마다 크게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25일 기준 전체 공모펀드 설정액은 291조9590억원으로 1년 전(309조2893억원) 대비 17조3303억원가량 줄어들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주식과 채권에 함께 투자하는 '혼합형 ETF'의 경우 주식·채권 구분 없이 10종 이상의 종목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혼합형 ETF는 주식과 채권을 각각 10종 이상으로 구성해야 해 지수 설계가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가령 주식이 30%, 채권이 70% 비중인 채권혼합형 펀드의 경우 기존에는 주식 10개 종목을 편입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한 가지 종목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으로도 펀드를 구성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채권혼합형 펀드는 채권 비중이 높아 안정성을 추구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압축적으로 주식에 투자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유리한 선택지"라고 말했다.

만기가 있는 채권 ETF는 자산운용사들이 상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단계다. 이르면 올해 10월 시장에 관련 상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만기가 2년인 종합채권형 ETF를 준비하고 있으며 다른 자산운용사도 만기가 있는 채권 ETF 수요를 파악하고 있다. 한 대형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만기 시점에 청산이 되는 구조로 만기까지 보유하면 정해진 표면이자율과 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만기까지 채권을 보유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화나 홍콩달러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의 통화표시 자산에 투자하는 외화 MMF도 나올 예정이다. 또한 주식형 ETF에만 허용되던 100% 재간접 펀드 범위를 확대해 채권형 ETF를 100% 편입할 수 있는 재간접 공모펀드도 허용하기로 했다.

개정 자본시장 관련 법령에는 펀드 운용·판매의 책임성을 강화하고 투자자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도 담겼다.

자산운용사가 공모펀드를 설정할 때 고유재산을 2억원 이상 함께 투자(시딩투자)하도록 의무화하고, 성과연동형 운용보수를 도입해 운용사의 책임성을 높이기로 했다. 새로 도입되는 성과연동형 운용보수는 분기나 반기 등 정기적으로 기준 지표(벤치마크) 대비 펀드 운용 성과를 측정하고, 초과 성과나 저성과 발생 시 일정 한도에서 운용보수를 대칭적으로 산정한다.
초과 성과 시에는 운용보수를 가산해 받고, 저성과 때는 보수를 낮춰 받는 방식이다. 최소 규제 수준(2억원) 이상을 투자한 공모펀드 또는 성과보수를 채택한 펀드에 대해서는 규제상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소규모 펀드의 정리도 활성화된다. 투자자가 펀드의 판매 보수·수수료 수취 방식을 잘 이해하고 자신에게 유리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투자 권유 시 판매사의 설명의무도 강화된다.

[김정범 기자 / 김명환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코스피 2200선 이하에서는 복원력".. 22-10-05
뉴욕증시, 연준 금리 인상폭 완화 기.. 22-10-05
- 만기때 확정수익 주는 채권형 ETF 나.. 17:2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93.16 ▼ 26.16 -1.08%
코스닥 719.44 ▼ 13.88 -1.8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