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단독] 신한GIB, 美·英 모빌리티 혁신기업에 수백억원 `베팅`
2022-08-29 17:25:13 

신한 글로벌&그룹 투자은행(신한GIB)이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 배터리 실리콘 음극재 제조사 등 글로벌 모빌리티 생태계에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기술 분야에 대한 잇단 투자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신한GIB는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서 설립한 '원신한 글로벌 신기술투자조합 제4호'를 통해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어센드엘리먼츠에 약 110억원을 투자했다. 어센드엘리먼츠에는 영국 재규어랜드로버와 일본 히타치, TDK 등이 이미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하고 있는데 이번 시리즈C1 투자 유치 라운드에도 기존 주주들이 신한GIB와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회사 측은 이번 투자 유치 자금을 활용해 고품질 전구체·양극재 생산 등 독자기술 상용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배터리 재활용은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기술로, 최근 성일하이텍과 새빗켐의 상장으로 한국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시장이다. 어센드엘리먼츠는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스크랩이나 수명이 만료된 배터리를 수거해 재활용(리사이클링) 과정을 거쳐 리튬,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을 회수하고 있다. IB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재활용 업체들은 기초소재 회수에 그치는 반면, 이 회사는 더 나아가 고성능 전구체나 양극재를 재가공하는 혁신적인 원천기술을 개발해 고부가가치 업사이클링이 가능하다는 것이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2021년 약 10억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40% 이상 성장해 2030년에는 228억달러 규모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한GIB는 최근 진행된 영국 실리콘 음극재 기술기업 넥시온의 투자 유치에도 대신프라이빗에쿼티(PE) 등 다른 국내 기관들과 함께 투자자로 참여했다.
전체 약 1200억원 규모로 진행된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 신한GIB는 100억원 이하를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리콘 음극재는 전기차 주행거리와 충전속도 성능을 개선하는 소재다. 넥시온은 가격경쟁력과 성능 모두 뛰어난 실리콘 음극재를 빠른 기간에 양산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는 게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앞서 올해 초에는 SKC 등 다른 국내 투자자들이 약 10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강두순 기자 / 조윤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C 110,500 ▲ 500 +0.45%
새빗켐 100,400 ▼ 2,300 -2.24%
성일하이텍 122,700 ▼ 900 -0.73%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아모레퍼시픽 목표가 35%↓…"中 소.. 22-09-28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 [단독] 신한GIB, 美·英 모빌리티 혁.. 17: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