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독일 GDP -10.1%…50년 만에 최악
2020-07-30 21:23:24 

◆ 글로벌 경제 코로나 쇼크 ◆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0.1%를 기록했다. 독일 경제가 관련 집계가 시작된 1970년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 셈이다.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인한 경제 활동 위축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29일(현지시간) 2분기 GDP 성장률이 10.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인 -9%보다 저조한 수치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4.7%를 기록한 것보다 더 악화된 상황이다. 통계청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2분기 정부 지출은 증가했지만, 수출입 모두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민간소비와 설비투자도 모두 악화됐다. 특히 독일 경제의 핵심인 자동차 제조업이 올해 상반기 40%나 위축됐다.

안드레아스 셰우에를 데카방크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독일이 한 세기 만에 최악의 경기침체에 빠진 것이 공식 확인됐다"며 "주식시장 붕괴와 오일 쇼크 때도 벌어지지 않았던 일이 코로나라고 불리는 바이러스 때문에 일어났다"고 말했다.

다만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였고 6~7월 실업률이 6.4%로 더 이상 상승하고 있지 않은 점을 들어 하반기에는 경기가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독일경제연구소(DIW)는 3분기 독일 경제가 전 분기에 비해 3%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앞서 독일 Ifo 경제연구소가 지난 27일 발표한 Ifo 기업환경지수도 3개월째 상승세다. 7월 기업환경지수는 90.5로 전달 수치(86.3)를 웃돌았다. 기업환경지수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한 지난 3월 74.3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5월부터 반등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마틴 모리슨 DWS 유럽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독일이 회복 모드로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덕식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코로나19 쇼크’ 미국 2분기 성장.. 20-07-30
[속보]코로나19 본격화한 미국 2분기.. 20-07-30
- 독일 GDP -10.1%…50년 만에 최악 21:23
`조슈아 웡` 등 민주파 홍콩선거 후.. 20-07-30
[표] 외국환율고시표 (7월 30일) 20-07-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9 13:3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29.80 ▲ 21.72 0.94%
코스닥 845.73 ▲ 9.82 1.17%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