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차백신연구소(261780) 이제는 합성항원 백신의 시대가 온다.
2022-01-14 11:12:25 

새로운 백신에 대한 잠재 수요가 수면위로 드러난다.



지금은 모든 사람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그야말로 백신의 시대다.

그런데 현재까지 출시된 mRNA(화이자, 모더나)와 바이럴벡터(AZ, 얀센) 백신에 대한 사람들의 거부감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이유는 접종시 각종 부작용을 겪는 사람이 너무 많고, 이전에 없던 신기술이기 때문에 장기 안정성이 의심되기 때문일 것이다.

한국에서도 3차에 이어 4차접종까지 논의되는 상황에서 사람들의 불만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다.

따라서 지금은 새롭고 안전한 백신에 대한 어마어마한 수요가 잠재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상황에서 새로운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인 노바백스 백신이 12월 유럽에서 허가를 득했으며, 1/12일 한국에서도허가를 득했다.




올해는 ‘합성항원’백신이 트렌드가 될 것이다.



합성항원 백신은 기존에 대상포진백신(싱그릭스), 자궁경부암백신(가다실) 등에서 오랫동안 쓰여왔고, 장기 안정성이 어느정도 입증된 방식이다.

또한 합성항원은 일반적으로 mRNA 대비 개발 기간이 오래 걸리지만, 안전성은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다.

안전한 백신을 찾는 수많은 사람들은 합성항원 백신을 선호할 가능성이 있으며, 따라서 합성항원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주요 옵션중 하나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정부도 노바백스 백신 4천만회를 이미 선구매 해둔 상황이다.

따라서 올해 한국에서 수백만 명이 합성항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다면 ‘21년에 mRNA가 트렌드가 되었던 것처럼 ‘22년에는 합성항원 백신이 트렌드가 될 가능성이 있다.




‘합성항원’백신의 대표적 관련주인 차백신연구소.

차백신연구소는 ‘합성항원’백신의 대표적인 관련주로 꼽힐 수 있다.

동사는 합성항원 백신 제조시 반드시 첨가되어야 하는 면역증강제(adjuvant)인 ‘L-pampo’기술을 자체 개발하여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상용화된 합성항원 백신용 면역증강제는 GSK의 ‘AS01~04’ 시리즈, Dynavax의 ‘CpG’, 노바티스의 ‘MF59’ 등 손에 꼽는다.

동사가 진행한 비교연구에서는 타 면역증강제 대비 ‘L-pampo’의 면역원성이 우수했다.

또한 동사는 지난해 3월 항암백신 개발사 애스톤사이언스에 ‘L-pampo’를 기술이전 한 바 있으며, 현재 기술이전의 전 단계인 mta(물질이전계약)을 맺고 기술이전을 협상중인 백신 개발사들이 20여개에 달한다.

따라서 합성항원 백신에 대한 글로벌 관심이 커진다면, 덩달아서 차백신연구소에 대한 시장에 관심도 커질 수 있다.

또 다른 합성항원의관련주로 SK바이오사이언스(시총 15.7조원), 유바이오로직스(시총 1.3조원)를 꼽을 수 있는데, 차백신연구소의 시가총액은 3천억원 수준에 불과해 가격 메리트도 있다.

지난해 mRNA 관련주인 아이진, 진원생명과학 등의 주가가 급등한 것처럼, 차백신연구소에서 유사한 스토리를 기대해 볼 수 있다.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진원생명과학 12,200 ▼ 100 -0.81%
SK 238,000 ▲ 2,000 +0.85%
GS 44,650 ▲ 800 +1.82%
아이진 10,800 ▲ 1,580 +17.14%
유바이오로직스 17,100 ▲ 250 +1.48%
차백신연구소 6,930 ▼ 30 -0.43%
SK바이오사이언스 135,500 ▲ 1,500 +1.12%
 
증권사리포트 목록보기
KB금융(105560) 2022년(E)에도 지배.. 22-03-30
기업은행(024110) 2022년(E)에도 지.. 22-03-30
- 차백신연구소(261780) 이제는 합성항.. 11: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8.05 ▲ 25.6 0.98%
코스닥 873.97 ▲ 2.54 0.2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