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MBN머니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충당금發' 금융권 배당 축소 가능성 '솔솔'…주주들 '가슴앓이'
2022-01-26 17:13:37 




【 앵커멘트 】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자영업자 대출 등에 대한 부실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이에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확대를 주문하고 있는데요.

계획보다 충당금 규모가 커지면서 '배당주'로 분류되는 금융권의 배당 규모도 함께 축소될 가능성이 나옵니다.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 발생 2년 동안 대출로 버텨온 자영업자들.



영업 타격이 길어지면서 대출을 갚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정부는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고승범 / 금융위원장 (어제)

- "우리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계부채 연착륙을 지속 유도해 나가겠습니다.
증가세가 가파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부채에 대해서도 부실위험을 적극 관리해 나갈 계획입니다.
"



금융감독원은 최근 은행들에 대손충당금 규모를 더 확대하도록 했습니다.




대손충당금은 부실 대출 규모를 예상해 그만큼을 미리 비용으로 처리해 쌓아두는 돈인데, 위험에 대비해 이를 더 확대해두라는 겁니다.




오는 3월 소상공인들의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가 종료되면 부실 우려가 있기 때문.



금융당국의 충당금 확대 지시에 은행권도 규모를 더 높여 금융감독원에 보고를 할 예정입니다.




문제는 충당금이 늘면 순이익이 그만큼 감소한다는 점입니다.




이는 결국 주주들에 대한 배당 감소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에 금융지주사의 종목 게시판에는 금융당국의 정책을 비판하는 주주들의 글도 다수 올라와있습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은 배당주인데 배당이 줄어든다면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초에도 은행의 배당을 순이익의 20% 이내로 제한할 것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한편, 금융당국은 오늘(26일) 은행권에 이어 카드사와 캐피털사에도 손실에 대비해 충당금 확대를 당부했습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 gap@mk.co.kr ]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MBN머니 목록보기
출발 오늘의 증시 '핫이슈' "리스크.. 22-03-16
뉴욕증시, 유가 진정에 일제히 반등.. 22-03-16
- '충당금發' 금융권 배당 축소 가능성.. 17:1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0.44 ▲ 23.86 0.92%
코스닥 865.98 ▲ 9.73 1.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