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만찬주 3종류 의미와 맛 모두 훌륭했어요"
2022-05-25 17:58:19 

"우리 레드와인 '바소'를 제외하더라도 이번 한미정상회담 만찬주 선정은 훌륭했습니다. 미국 내파밸리에서 화이트와인을 꼽자면 '샤토 몬텔레나'가 단연 으뜸이고, 국산 와인 '오미로제 결'도 대단한 술입니다."

한미정상회담 만찬주 중 하나로 낙점된 와인 '바소'를 만든 이희상 전 동아원그룹 회장(사진)은 매일경제와의 통화에서 "'바소'는 한국인이 미국에서 빚는 고급 와인, '샤토 몬텔레나'는 '파리의 심판'에서 프랑스 와인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해 세계를 놀라게 한 와인, '오미로제 결'은 한국 땅에서 난 고급 와인"이라며 "누가 와인을 골랐는지 모르겠지만 와인의 맛뿐 아니라 술에 담긴 의미까지 모두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역대 한국에서 열린 정상회담 때 만찬주를 보면 DJ(김대중)정부를 제외하고 와인 의전이 약했는데 이번엔 놀랐다"고 말했다.


이 전 회장은 폐허나 다름없던 내파밸리 와이너리를 2005년 인수해 '다나 에스테이트'를 세워 17년째 와인 농사를 짓고 있다. 이곳에서 '다나' '온다' '바소' 등 레드 와인 3종이 만들어졌는데, 이 중 다나는 세계적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에게 100점 만점을 두 번이나 받으며 일약 고급 와인 대열에 섰다.

이 전 회장은 만찬주로 바소가 선정된 데 대한 소회를 묻자 "바소의 품질을 인정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최고급 컬트와인으로 스크리밍 이글, 할란 에스테이트의 뒤를 이어 다나가 꼽힐 정도로 유명하지만 바소 인지도는 약했다"며 "이번에 양 대통령이 마신 덕분에 바소의 격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파밸리에서 카베르네 소비뇽(포도 품종)으로 만든 레드와인 중 바소 같은 가격에 품질까지 갖춘 와인은 없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만찬장에 온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과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이 바소 맛을 보고 "맛있다"며 칭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전 회장은 "목표가 있다면 한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미국 대통령과 다나 에스테이트 와인을 마시는 것"이라며 과거 백악관 보안팀에 가로막혀 한미 정상 만찬 테이블에 자신의 와인이 오르지 못한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백악관 의전팀이 온다를 주문했지만 '한국인 와이너리는 믿을 수 없다'는 이유로 거부당했다고 한다. 이 전 회장은 그러면서 "바소에는 '바라는 소망이 이뤄진다'는 뜻도 있으니 모두 바라는 대로 뜻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한덕수 "총리실에 전문성 갖춘 인사.. 22-05-25
"나이키, 러시아 최대 가맹점과 계약.. 22-05-25
- "만찬주 3종류 의미와 맛 모두 훌륭.. 17:58
정의선, 김우중 집안과 사돈 맺는다.. 22-05-25
히딩크, 20년만에 지휘봉 잡는다…월.. 22-05-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10:3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20.01 ▲ 28 1.22%
코스닥 752.78 ▲ 8.15 1.0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