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제주항공, 790억원 규모 사모 영구채 발행…"자본잠식 우려 해소"
2022-05-25 17:47:11 

제주항공
사진설명제주항공
제주항공[089590]이 790억원 규모의 사모 영구채(신종자본증권)를 발행해 자본을 확충한다.

제주항공은 지난 12일 630억원 규모의 사모 영구채를 1차로 발행했고, 26일에 160억원 규모로 2차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발행 금리는 연 7.4%이며, 1년 뒤 연 12.4%까지 오른다. 이후 매년 1%포인트(p)씩 금리가 인상된다.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인정되는 영구채는 원금 상환 의무가 없어 금리가 높다.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보유 현금성 자산이 2천200억원 이상으로 현금이 충분한 상황이지만,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을 앞둔 시점에서 연말 결손금 누적에 따른 부분 자본잠식 우려를 사전에 해소하기 위해 자본 조달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간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통해 총 3천500억원 가량의 자본을 조달했다.

올해는 유상증자 대신 채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세 번째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추진은 대주주와 기존 주주에 대한 부담이 가중될 수 있어 자본확충의 방안으로 영구채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유동성 확보와 재무 건전성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 지난해 10월 유상증자를 통해 약 2천66억원을 확보했고, 12월에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해 1천500억원(운영자금 대출 1천200억원·영구 전환사채 300억원)을 지원받았다.

제주항공은 이번 채권형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790억원의 추가 자금 여력을 확보해 국제선 운항 정상화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영구채의 경우 신용등급을 받지 않아 '무등급' 채권으로 발행된다. 통상 영구채 등 신종자본증권의 경우 발행인의 선순위 채권보다 상환 순위가 후순위여서 등급이 1단계 이상 낮다. 제주항공은 투자자를 확보한 상태에서 무등급 영구채를 발행한다.

제주항공은 "최근 우량 회사채도 고전하는 상황에서 대규모 영구채 발행에 성공했다"며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제주항공 15,550 ▲ 700 +4.71%
 
전체뉴스 목록보기
새마을금고도 40억 직원 횡령…벌벌.. 22-05-25
[표] 당좌거래정지 (5월 25일) 22-05-25
- 제주항공, 790억원 규모 사모 영구채.. 17:47
[표] 외국환율고시표 (5월 25일) 22-05-25
"디지털광고 위축될 것" 美스냅 경고.. 22-05-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41.78 ▲ 41.44 1.80%
코스닥 750.95 ▲ 28.22 3.90%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