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K바이오, 지분 집착 말고 M&A 나서라"
2022-08-03 17:21:18 

"(K바이오가 성장하려면) 바이오테크 회사를 자식에게 물려주는 풍토에서 벗어나야 한다. 지분율 중심 경영을 개선하는 차원을 넘어 이젠 '혁파'가 절실하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3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바이오 전시회 '바이오플러스 인터펙스 코리아 2022'(이하 BIX) 기조세션 '2022 한국 바이오산업 현재와 미래를 그리다'에서 "국내 바이오테크들의 경영권 개념이 지분율 기반이 아닌 이사회 중심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향후 10년까지 바이오섹터의 키워드는 인수·합병(M&A)이 될 것"이라며 "미국 바이오테크 회사는 대부분 기업공개(IPO)가 돼 있고 시가총액 1조원 기준 임상 인력만으로도 500~1000여 명 규모를 자랑하는데, 국내엔 업체가 지나치게 많고 작게 쪼개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태로는 글로벌 업체들과의 경쟁이 가능한 사이즈가 아니다"며 "적극적 M&A로 국내 바이오테크들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세션에 함께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대표도 "(국내 바이오테크들의) M&A가 잘 이뤄지지 않는 이유는 아들에게 회사를 물려주기 위한 풍토가 짙기 때문"이라며 "지분이 희석되게 하지 않고자 주식 교환 방식의 M&A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상속과 관련해 M&A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장치들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M&A 확대를 위한 장기적 세제 지원 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처 또한 전문인력을 대폭 늘리는 등 더는 규제 기관이 아닌 성장을 위한 동반자적 기관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이러한 민간 요구에 적극 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개막식 축사에서 "규제 완화나 세제 지원 등에 전폭적으로 나서겠다"며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제조 역량을 위해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대규모 연구개발(R&D)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재부품장비, 전문인력 등 취약한 부분도 지원하고,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의료데이터와 비대면 규제 등도 해소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5일까지 개최는 올해 BIX는 세계 15개국 200개 업체 7000여 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렸다.

[김시균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오텍 5,700 ▼ 200 -3.39%
바이오플러스 30,500 ▼ 1,400 -4.39%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8,950 ▼ 240 -2.61%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美CIA의 천신만고 `21년 추적극` 22-08-03
파미셀 `간경화 줄기세포신약` 도전 22-08-03
- "K바이오, 지분 집착 말고 M&A 나서.. 17:21
[IR52 장영실상] 천세산업, `싱글헤.. 22-08-03
"모태펀드, 여성·청년벤처 투자 강.. 22-08-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90.00 ▼ 42.31 -1.81%
코스닥 729.36 ▼ 22.05 -2.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