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온두라스서 올해 첫 이민자 '캐러밴'…수백 명 미국 향해 출발
2022-01-17 01:09:04 

2022년 새해에도 아메리칸드림을 품은 이민자들의 미국행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새벽 중미 온두라스 북부 산페드로술라에서 미국으로 가려는 이민자 수백 명이 북쪽을 향해 출발했다고 AP·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국행 여정 중의 위험과 비용을 최소화하고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무리 지어 이동하는 이른바 '캐러밴' 이민자들로, 올해 들어 처음 조직된 캐러밴이었다.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젊은 사람들이 다수였으며 온두라스와 니카라과, 아이티, 베네수엘라 등 중남미 각국은 물론 아프리카에서 대서양을 건너온 이들도 섞여 있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들은 과테말라와의 국경지역인 코린토까지 함께 걸어간 후 소그룹으로 쪼개져 과테말라 입국을 시도했다.

과테말라 당국은 여권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지참한 이들만 통과시켰기 때문에 일부는 1차 관문도 통과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려야 했다.

과테말라에 들어간다고 해도 미국 땅까지는 2천㎞ 넘게 남는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캐러밴 이민자들은 비교적 수월하게 과테말라와 멕시코를 통과해 미국 국경에 도착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전 정권 때부터 미국이 경유 국가들에 이민자 유입 차단을 압박하면서 미국행은 더 어려워졌다.

지난해 온두라스에서 출발한 캐러밴은 대부분 과테말라에서 막혔다.
전날도 과테말라 남부에서 군경이 국경을 넘은 이민자들을 가로막아 충돌이 벌어졌다.

개별적으로 과테말라를 통과해 멕시코 남부 국경을 넘은 이민자들이 무리 지어 멕시코를 종단하려는 시도도 지난해 몇 차례 이어졌으나 도중에 해산되는 경우가 많았다.

캐러밴의 미국행은 힘들어졌지만, 밀입국 브로커의 도움을 받는 등 다른 방식으로 미국 국경까지 당도하는 이들은 계속 늘고 있다.

미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까지 1년간 미국·멕시코 국경을 무단으로 넘은 이민자들은 160만 명으로, 전년도보다 4배 이상 늘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우크라 "토요일 인도.. 22-03-20
오미크론 유행 넘긴 美 뉴욕서 오미.. 22-03-20
- 온두라스서 올해 첫 이민자 '캐러밴.. 01:0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9 11:45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85.83 ▼ 40.15 -1.53%
코스닥 859.69 ▼ 11.88 -1.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