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약사가 영양제 추천해주고 성실복용땐 보상금도 줘요"
2022-06-26 17:14:40 

중소 출판업체에 다니는 방 모씨(29)는 최근 오메가3 두 통을 모두 버렸다. 복용을 미루고 미루다 유통기한이 지나버렸기 때문이다. 방씨는 "아플 때 먹는 약과 달리 그냥 먹는 제품이라 그런지 필요성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 습관 형성 애플리케이션(앱) '챌린저스'로 유명한 화이트큐브는 이런 문제점에 착안해 최근 앱 내에 '챌스토어'를 선보였다.
챌스토어는 챌린저스의 '영양제 챙겨먹기 챌린지'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든 건강관리 커머스다. 챌린저스는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에 돈을 걸고 성공하면 상금을 받도록 한 앱이다.

챌스토어는 영양제를 복용했다는 인증을 할 때마다 포인트를 보상으로 제공한다. 포인트는 스토어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구매자에게 영양제를 끝까지 챙겨먹을 수 있는 유인을 제공하는 셈이다. 챌스토어에서 영양제를 구매하면 이 영양제는 '내 약통'에 등록된다. 구매한 영양제의 성분과 복용 관련 정보, 최적의 복용 시간 등을 직관적으로 볼 수 있다. 복용 인증은 챌스토어 카메라로 촬영해 영양제를 태그하기만 하면 완료된다. 복용해야 할 영양제를 놓쳤다면 자동으로 알림이 오기도 한다.

이를 통해 영양제 소비가 일회성으로 끝나 어려움을 겪었던 제약사들도 구매 회전율을 높일 수 있다. 현재 챌스토어 이용자는 출시 초기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챌스토어를 통해 영양제를 구입한 이용자의 90% 이상은 꾸준히 인증에 성공하고 있다.

최혁준 화이트큐브 대표(사진)는 "영양제에 표기된 성분을 모두 점수화해 해당 영양제가 총 5점 만점 중 몇 점에 해당하는지 표시해 쉽게 영양제를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며 "인증 시스템으로는 이용자가 영양제를 3개월 복용했을 때, 6개월 복용했을 때 어떠했는지 시점에 따른 리뷰를 취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챌스토어는 플랫폼 내에서 전문가들이 영양제를 추천해주는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의사·약사들의 컨설팅을 받으며 데이터베이스를 모았고, 이를 통해 특정 증상에 적합한 영양제를 추천해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신유경 기자 / 사진 = 이충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IR52 장영실상] 이랑텍, `공용 폴 .. 22-06-26
이브자리 냉감침구 판매 5배 늘어 22-06-26
- "약사가 영양제 추천해주고 성실복용.. 17:14
`특정세포만 공격` 방사선…암정복 .. 22-06-26
"특허기술로 굴쌀국수·우럭파스타 .. 22-06-2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3.78 ▲ 42.9 1.73%
코스닥 832.15 ▲ 11.88 1.4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