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미국서 신무기 받으면 여기부터 공격할 것"…우크라, 1순위 타격 정했다
2022-06-17 11:14:13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에서 무기를 받으면 1순위로 타격할 대상이 러시아와 크림반도를 잇는 크림대교가 될 것이라고 dpa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dpa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 정보부서는 러시아가 크림대교를 건설했을 당시 시공 세부사항을 담은 300쪽 분량의 자료를 발간했다.

크림대교는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병합한 크림반도와 본토를 잇기 위해 건설한 길이 18km의 다리다. 유럽에서는 가장 긴 교량으로 꼽히는 이 다리는 러시아가 수조원을 들여 2018년 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크라이나군 남부 미콜라이우 지역 사령관인 드미트로 마르첸코 소장은 전날 필요한 무기를 받을 경우 크림대교가 "1호 타깃"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에서 지원받기로 한 다연장로켓발사기(MLRS) 등이 도착하면 이것으로 타격하겠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의 이같은 방침을 이미 알고 있는 러시아도 강력하게 맞대응할 방침이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크림대교 안전에 필요한 모든 예방 조치가 이미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일 크림대교가 공격을 받을 경우 수도 키이우를 폭격하겠다고 경고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크림대교를 공격한다는 것은 '러시아 영토'를 공격하지 않겠다고 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약속을 어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크림반도는 물론 크림대교 역시 러시아의 영토라는 의미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를 자국 영토로 보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 영토' 발언은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13일 8년 전 러시아에 빼앗긴 영토 '크림반도'까지 이번 전쟁에서 되찾겠다고 선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 이날 동영상 성명에서 "얄타, 수다크, 잔코이, 예우파토리야에 우크라이나 국기가 휘날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모두 크림반도에 있는 도시 이름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크림반도를 돌려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늘 밝혀 오긴 했지만 이를 명시적 전쟁 목표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교 3,070 ▼ 10 -0.32%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대우조선해양건설, 437억 원 규모 경.. 22-06-17
한림대성심병원, 국내 첫 치과로봇수.. 22-06-17
- "미국서 신무기 받으면 여기부터 공.. 11:14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고난이도 췌장.. 22-06-17
"현대건설, 동유럽 원전 수주 수혜".. 22-06-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