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잠재 고객만 900만명" 카카오가 밝힌 차기 캐시카우는?
2022-06-17 15:27:29 

카카오가 오픈채팅방을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오픈채팅방에 광고를 도입해 톡비즈 수익을 확대하겠는 계획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주 애널리스트 대상 간담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채팅방 리스트 상단에만 붙었던 톡비즈 광고를 채팅방 안에 적용하고, 광고 수익은 방장과 회사가 나누는 모델을 도입한다.
대화방 자체를 유료화하는 방식도 구상 중이다.

오픈채팅방은 하루 900만명이 이용 중인 관심 기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국내 채팅앱 기준 카카오톡·T전화에 이어 하루 이용자 수가 세 번째로 많고, 10대 사용률은 62.9%로 가장 높다.

카카오는 오픈채팅방이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광고 저항감이 낮고 효과는 높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관심사를 참고해 맞춤형 광고를 설정할 수 있어 광고 단가도 높일 수 있다.
카카오톡과 달리 익명으로 접속하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 등을 이유로 수익화 옵션이 제한적이지도 않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비지인 간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오픈채팅 서비스는 궁극적으로 카카오톡 앱과 별도의 앱으로 분리하고, 향후 글로벌을 향해 갈 때 오픈채팅을 중심으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우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개인정보보호 정책 확대로 경쟁 앱들의 광고 효율성이 하락하는 상황에 관심사 기반 커뮤니티 확대는 컨텍스트 광고 효율성까지 제고할 수 있다"라며 "지인기반 서비스인 카카오톡처럼 강력한 네트워크 효과가 발생할지는 두고봐야 한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카카오는 오픈채팅방 광고를 내년 상반기 선보일 메타버스 서비스 오픈링크의 출시 시점과 맞물려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다올투자증권 4,990 ▲ 165 +3.42%
카카오 76,700 ▼ 2,500 -3.16%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재산 120조원` 부호, 11살 연하 부.. 22-06-19
"BTS 해체 아니라지만"…하이브 목표.. 22-06-19
- "잠재 고객만 900만명" 카카오가 밝.. 15: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2.69 ▼ 15.36 -0.61%
코스닥 814.17 ▼ 11.89 -1.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