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인간 없이도 이미 환경파괴?…화성에서 발견된 쓰레기 조각
2022-06-17 16:14:54 

화성에서 탐사선이 인류의 쓰레기를 발견했다. 인류가 밟아보지 못한 미지의 영역도 인간에 의한 파괴가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17일(현지시간) 마이애미헤럴드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가 지난 15일 바위 사이에 박힌 네모난 물체를 발견했다고 밝힌 데 대해 과학자들 사이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발견한 네모난 물체의 정체는 비교적 명확하다.
알루미늄 호일로 파악되고 있다. 문제는 알루미늄 호일이 어떻게 화성까지 가게 됐다는 것이다.

나사는 지난 2020년 발사한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표면에 착륙하던 당시 로켓 추진 제트팩에서 떨어져 나온 알루미늄 담요의 한 조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나사도 화성탐사선의 강하 과정에서 온도 조절을 위해 로봇을 감싼 알루미늄 담요가 실제로 떨어져 나갔는지는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또 퍼서비어런스의 착륙 위치는 현재 알루미늄 호일이 있는 곳으로부터 2km나 떨어져 있다.

SNS에서는 인간이 아직 찾아가지 못한 행성이 이미 인간에 의해 오염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하는 분위기다.

나사의 게시물에 "나사의 퍼서비어런스가 정리를 해야 한다. 이 혼란스러운 상황을 스스로 수습해야 한다", "어떻게 물리적 접촉 없이 오염시킬 수 있나. 이것은 어나더 레벌", "화성에서 음료병, 패스트푸드 포장지 등을 보는 데 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 이제는 빗자루를 단 로봇을 보내야 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2022년 한국항공운항학회, 춘계학술.. 22-06-17
통신비 칼질 나선 尹정부…5G 요금제.. 22-06-17
- 인간 없이도 이미 환경파괴?…화성에.. 16:14
"진짜 5만전자 될줄이야" 삼성전자 .. 22-06-17
카카오, 내달 4일부터 시범 근무제 .. 22-06-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3.46 ▲ 10.36 0.42%
코스닥 833.65 ▲ 2.79 0.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