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거리두기 해제에 매출 폭발…패션 `빅5` 1분기 호실적
2022-05-20 07:04:35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소비심리가 개선되면서 삼성물산 패션과 LF, 신세계인터내셔날, 한섬, 코오롱FnC 등 패션 대기업들이 올 1분기 호실적을 냈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FnC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600% 늘어난 154억원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2.2% 상승한 2663억원을 기록했다.

골프 인구가 증가하면서 왁, 지포어, 엘로드 등 골프웨어 브랜드가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 1일부로 코오롱FnC의 신규 법인 슈퍼트레인으로 공식 출범한 왁은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77% 신장했다.

삼성물산 패션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0% 급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740억원으로 12.6% 증가했다.

올 1분기에만 지난해 영업이익(1000억원)의 절반가량을 벌어들인 셈이다. 메종키츠네, 아미, 톰브라운 등 신명품 브랜드들이 실적을 끌어올렸고, 빈폴과 에잇세컨즈 매출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LF그룹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479억원, 매출액은 450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4.3%, 13.2% 증가했다. 닥스와 헤지스 등 간판 브랜드뿐 아니라 이자벨마랑, 막스마라 등 전개하는 브랜드가 골고루 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LF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 따라 전반적으로 소비가 늘어나면서 모든 브랜드가 고루 성장했다"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며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었다. 영업이익은 331억원으로 전년 대비 55.6% 뛰었다. 매출액은 3522억원으로 3% 올랐다.

최근 각종 행사와 나들이가 많아지면서 여성복 매출도 늘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지난 1일~15일 보브, 지컷, 스튜디오 톰보이 등 자체 여성복 브랜드의 평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했다.

현대백화점그룹 한섬은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7.4% 증가한 3915억원, 영업이익은 30.7.% 증가한 591억원을 기록했다.

소비심리 회복으로 오프라인(15.9%)과 온라인(24.9%) 매출이 고루 성장했다.
타임, 마인 등 프리미엄 브랜드가 판매 호조를 보였다. 랑방컬렉션과 타미힐피거 등 수입 브랜드도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성장세에 패션업계는 올 2분기 '퀀텀 점프(광폭성장)'를 기대하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올해가 실적 회복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여름은 업계에선 비수기로 꼽히는데 이번 2분기에는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아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코오롱 22,450 ▼ 200 -0.88%
한섬 31,500 ▲ 800 +2.61%
삼성물산 122,500 ▼ 500 -0.41%
신세계인터내셔날 30,200 ▲ 50 +0.17%
디오 25,550 ▼ 850 -3.22%
현대백화점 70,300 ▲ 200 +0.29%
LF 15,450 ▼ 50 -0.32%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로 게임 과몰입 증가…가장.. 22-05-20
美 "美中정상 내주 대화 추진…中에.. 22-05-20
- 거리두기 해제에 매출 폭발…패션 `.. 07:04
4월 생산자 물가 1.1% 상승...돼지고.. 22-05-20
뉴욕증시, 물가·경기 우려에 하락... 22-05-2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