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카드론·2금융권서 빚낸 청년층…2030 다중채무 5년새 30% 증가
2022-07-31 17:17:17 

30대 이하 청년층의 다중채무액이 5년 새 3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저금리 시절 돈을 끌어다 주식·가상자산 열풍에 편승했지만, 투자 실패에 최근 금리 인상과 경기 둔화까지 3중고에 시달린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특히 상대적으로 대출 금리가 비싼 여신전문금융업권·저축은행권에서 채무액 증가 속도가 빨랐다.

31일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금융권 다중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에서 "금융권 다중채무자와 이들의 1인당 채무액 규모가 급증하면서 잠재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다중채무자란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사람을 가리킨다.

금융감독원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의 다중채무자는 451만명, 채무액 규모는 598조8000억원 수준으로, 2017년 말(416만6000명·490조6000억원)보다 각각 34만4000명(8.3%), 108조2000억원(22.0%) 증가했다.

연령대별 다중채무액을 보면 30대 이하 청년층의 증가폭이 32.9%로 제일 높았다. 이들의 빚은 39조2000억원 증가해 15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다중채무자 1인당 금융권 채무액도 2017년 말 1억1800만원에서 1억3300만원으로 12.8%(1500만원) 증가했다. 다중채무자 수가 는 데 더해 1인당 채무액도 늘어 전체 다중채무액이 증가한 것이다. 청년층의 1인당 금융권 채무액 증가율이 29.4%로 제일 높았다. 채무액은 1억1400만원이었다.


업권별로 보면 대출 금리 수준이 높은 2금융권에서 다중채무액 증가 속도가 빨랐다. 2017년 말 대비 2022년 4월 말 은행권 다중채무액은 30.5% 증가한 데 비해 저축은행권 증가폭은 78.0%, 여전권은 44.4%였다. 저축은행권에서 청년층 다중채무자 수는 10.6% 증가해 50만3000명을 기록했고, 채무액은 71.1% 증가해 11조1000억원이었다.

신 선임연구위원은 "부실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채무자는 채무자금을 조정해야 한다"며 "제도적으로는 다중채무자의 신용대출과 일시상환대출을 중도 또는 만기 도래 시에 분할상환 방식으로 전환해주거나 저축은행 등 고금리 상품을 다른 금융업권 또는 정책금융기관의 낮은 고정금리 상품으로 전환해주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정원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모노플렉스, 스포츠 컨셉 비스포크 .. 22-08-07
"머지포인트 악몽 떠올라"…호캉스 .. 22-08-07
- 카드론·2금융권서 빚낸 청년층…20.. 17: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6 13: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48.90 ▲ 33.68 1.52%
코스닥 704.84 ▲ 19.5 2.8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