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강남 소나타`는 싫다…`억` 소리나는 수입 한정판車 인기
2022-08-01 17:51:49 

지난달 BMW코리아가 온라인 한정판으로 출시한 'M850i x드라이브 에디션' 25대가 판매 시작과 함께 완판됐다. M850i x드라이브 출시를 기념하는 차원에서 제작한 한정판 가격은 기존 모델보다 1000만원가량 비싼 1억5000만원으로 책정됐다. 실내외 인테리어에 변화를 주고 좌석에 고급 가죽 등을 추가한 데다 한국에 단 25대만 판매한다는 '프리미엄'의 영향으로 비싼 가격임에도 순식간에 모두 판매된 것이다.

수입차 업체들이 희소성과 소장 가치를 앞세운 한정판 모델을 국내에 잇달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비싸더라도 남들과는 다른 특별한 차량을 원하는 소비자들 선택을 받으며 수입차 업체의 새로운 판매 전략으로 자리 잡았다.

1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마세라티와 메르세데스-벤츠, 볼보트럭코리아, 포르쉐, 지프 등 많은 수입차 업체가 국내에 한정판 모델을 출시했다. 지난해로 범위를 넓히면 일부 고급차를 제외하고 국내에 진출한 모든 수입차 브랜드가 한정판을 선보였다. 자동차를 통해 남과 다른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소비자들 마음을 사로잡은 한정판은 수입차 업체의 적극적인 마케팅과 함께 비싼 가격에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한정판 모델을 가장 적극적으로 선보이는 곳은 BMW코리아다. 2019년 말 온라인숍을 오픈한 BMW코리아는 2020년부터 매달 한정판 모델을 국내에 출시하고 있다.
지금까지 선보인 한정판 모델은 모두 판매가 완료됐다. 지난 4월 선보인 'i4 퍼스트 에디션' 69대는 수입차치고는 다소 '저렴한' 8770만원이라는 가격대가 알려지면서 2시간40분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한정판 모델은 비단 승용차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지난달부터 볼보트럭코리아는 한국 판매 25주년을 기념해 디자인과 사양을 갱신한 'FH 트랙터 540 글로브트로터 XL캡 스페셜 모델' 60대를 판매하고 있다.

[원호섭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모노플렉스, 스포츠 컨셉 비스포크 .. 22-08-07
"머지포인트 악몽 떠올라"…호캉스 .. 22-08-07
- `강남 소나타`는 싫다…`억` 소리나.. 17:5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2.84 ▼ 5.02 -0.22%
코스닥 698.49 ▼ 7.52 -1.0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