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놀랍다 대륙의 스케일"…중국 내 미분양 물량만 3000만 가구
2021-10-16 18:12:53 

헝다(에버그란데) 사태로 중국 부동산 시장의 부실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부동산 과잉 공급에 따른 중국 내 빈집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방송은 15일(현지시간) 중국 전역에서 아직 분양되지 않은 아파트가 3000만 가구로 추정되며, 이는 약 8000만명 정도가 거주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보도했다. 8000만명은 독일 전체 인구와 맞먹는 수준이며, 남한과 북한을 합한 인구(2019년 기준 약 7700만명)보다도 많다.

영국의 거시경제 연구기관인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마크 윌리엄스 이코노미스트도 CNN 추정치와는 별개로 "중국에서 분양 후에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 아파트도 1억 가구에 달할 것"이라며 "이 같은 수치는 2억6000만명이 살 수 있는 규모"라고 분석했다.


중국이 과거 수십 년간 부동산 시장 성장을 동력 삼아 초고속 경제 성장을 일궈왔는데, 이러한 부동산 과잉 공급은 중국 경제 구조를 한순간에 무너트릴 수 있는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고 CNN은 우려했다.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앞다퉈 건설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막대한 채무를 끌어들였고 이런 상황에 시장 마저 얼어붙는 다면 연쇄 부실화가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부채 규모는 3000억 달러(약 355조원)에 달하는 헝다가 대표적이다.

CNN은 또 최근 수일 사이, 중국 내 부동산 업체들이 줄줄이 현금 흐름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으며, 이들 기업이 채권자들에게 채무 상환 기일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하거나, 채무 불이행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윌리엄스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주택 자산 수요는 지속적인 감소세에 진입했다. 이것이 헝다 사태의 뿌리"라며 "'하이 레버리지'(고 차입) 형태의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도 이런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문제는 현재 완공 이전인 건설프로젝트도 상당하다는 데 있다. 중국의 신규 부동산 자산 중 약 90%는 완공되기 전에 매매가 완료된다.
부동산 개발업체가 위기를 맞으면 충격이 부동산 구매자들에게 고스란히 전이되는 시스템인 것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최근 분석을 보면 헝다는 주택 20만 가구를 아직 구매자에게 인도하지 못하고 있다.

CNN은 상황이 이런데도 중국 인민은행 관계자는 "중국 내 부동산 시장의 토지·주택 가격과 기대치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대부분 부동산 업체들의 재무 지표도 튼튼하다"며 "부동산 산업은 전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주요국 증시 주간 동향 21-10-17
3분기 실적·금리 움직임 주시 21-10-17
- "놀랍다 대륙의 스케일"…중국 내 미.. 18:12
아세안 "정상회의 제외" 카드에 미얀.. 21-10-16
"돈 벌려면 어쩔 수 없지"…애플 MS.. 21-10-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68.33 ▲ 23.06 0.78%
코스닥 998.47 ▲ 21.04 2.1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