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CJ제일제당·오리온, 해외매출 덕에 실적 지켰다
2022-09-29 17:54:35 

원화값 하락에 취약한 음식료 업종에 속한 CJ제일제당과 오리온의 올해 실적이 해외 매출 비중을 늘려온 덕분에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두 상장사 주가도 이달 중순 이후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CJ제일제당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25% 상승한 40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15일부터 29일까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은 9.4% 하락한 반면 CJ제일제당 주가는 4.6% 올랐다.
오리온 주가도 같은 기간 6.7% 상승했다. 두 기업 모두 전통적으로 원화값 하락에 취약한 음식료 업종에 포함돼 있지만 해외 매출 비중을 늘린 덕분에 오히려 환율 상승 수혜주로 분류되는 것이 공통점이다. 음식료 업종은 주요 원재료 중 대부분을 수입하기 때문에 원화값이 하락하면 비용 부담이 커진다. 매출도 해외보다 국내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원화값이 하락해도 실적 개선이 어려운 것으로 평가돼왔다. 하지만 CJ제일제당, 오리온 등 주요 음식료 업종 상장사들의 해외 매출 비중이 높아지면서 원·달러 환율과 음식료 업종 지수 사이의 상관관계가 최근 급격히 줄었다.
올해 들어 원·달러 환율과 음식료 업종 지수 상관계수는 -0.18로 전년(-0.51)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경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음식료 기업의 해외 비중이 증가하면서 원화값 하락은 오히려 매출액과 영업이익에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투자증권은 CJ제일제당의 올해 매출에서 수출과 해외법인 매출이 차지하는 해외 비중이 61.2%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CJ제일제당의 2분기 전체 식품 매출 중 해외 매출 비중은 역대 최고 수준인 47%에 달했다.

[김제관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CJ제일제당 376,000 ▲ 1,000 +0.27%
오리온 115,500 ▼ 500 -0.43%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수 녹색건축물에 세종 충남대병원.. 22-10-05
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에 상승…다.. 22-10-05
- CJ제일제당·오리온, 해외매출 덕에.. 17:5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1:45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0.68 ▼ 8.64 -0.36%
코스닥 726.02 ▼ 7.3 -1.00%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