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러 "일본·독일 안보리 진출 지지 않아"…상임이사국 확대 관련
2022-07-04 16:45:43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개편 주장이 더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가 일본과 독일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 안드레이 데니소프는 4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유엔 글로벌 평화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며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데니소프 대사는 연설에서 "현재 유엔 안보리는 서방이 자신들의 견해를 최종 심판기구의 진리처럼 주장하며 선전전을 벌이는 무대로 변모했다"면서 "이 같은 비건설적 행보가 안보리 회원국들을 더 분열시키고 안보리 기능을 더 비효율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유엔 개혁 필요성은 더욱 절실하며, 러시아는 광범위한 합의에 기초한 유엔 안보리 확대를 지지한다"면서 "이를 위해 안보리가 세계 각국의 바람을 반영하고 더욱 민주적으로 될 수 있도록 아프리카,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의 비중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데니소프 대사는 그러나 "러시아는 독일이나 일본의 안보리 진출은 (안보리) 내부 균형을 절대로 변화시키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지지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했다.


동시에 "인도와 브라질의 안보리 진출 가능성에는 열려 있다"면서 "우리는 현 상황에서 안보리가 최대한의 대표성을 확보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폴랸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대표부 부대사도 지난해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서방 국가들의 가세로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확대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개도국들을 포함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안보리는 미국·러시아·중국·영국·프랑스 등 거부권을 보유한 5개 상임이사국과 2년 임기로 총회에서 선출되는 10개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된다. 상임이사국 확대를 위해서는 유엔 헌장을 개정해야 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2,550 ▼ 450 -1.96%
 
전체뉴스 목록보기
국고채 금리 대부분 하락…3년물 연.. 22-07-04
다우기술, 최대주주등 소유주식수 4.. 22-07-04
- 러 "일본·독일 안보리 진출 지지 않.. 16:45
삼진제약, 주식등의 대량보유자 소유.. 22-07-04
효성화학, 최대주주등 소유주식수 5.. 22-07-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3.78 ▲ 42.9 1.73%
코스닥 832.15 ▲ 11.88 1.4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