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전력수급 비상에…정부 "전기 아끼면 캐시백"
2022-07-04 15:34:35 

산업통상자원부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을 맞아 에너지 분야 효율 혁신을 강화하는 정책을 강화한다.

4일 산업부는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효율 혁신 발대식'을 열었다. 이날 발대식에는 한전, 에너지공단, 절전캠페인 시민단체 협의회, 지방자치단체, 대학생 기자단,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가정부문 에너지 효율혁신을 위한 대표 정책인 에너지캐시백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며 "여름철 전력수요를 관리하고 전력수급도 안정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캐시백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평균보다 더 전기를 아껴쓰면 6개월 단위로 현금을 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아파트 단지 기준 절감량이 많으면 20만원에서 최대 40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개별 세대 기준으로는 1킬로와트시(kWh)당 30원의 캐쉬백을 지급한다.

에너지 캐시백 사업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세종과 나주, 진천 3개 지자체에서 진행했으며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전국으로 확대를 결정했다. 당시 총 779MWh의 전기를 절약했는데, 세대당 평균 14.1%를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아껴쓴 전기는 전기차 니로 기준 490만km를 주행할 수 있는 막대한 양이다.

이 장관은 "새 정부 에너지정책은 공급측면에서 원전활용도를 제고하는 한편 에너지공급 위주에서 수요효율화 중심으로 정책 전환 양대축이 중심"이라며 "사회, 경제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에너지 수요효율화는 강력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여름철 전력수요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공공기관 에너지 절약 선도 △적정온도 26˚C 지키기 △여름철 전기절약 3·3·3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우선 공공부문은 에너지 이용 합리화를 위한 이행상황 점검을 추진한다. 이 외에 GS25, CU, 이마트 등 전국 13개 프랜차이즈 5만4000여개 매장에서 여름철 적정 냉방온도 지키기 캠페인을 벌인다.
에너지 소비가 많은 '다소비 업장'에서는 에너지 수요가 가장 많은 8월 2주를 전후로 휴가를 가고, 냉방기를 순차적으로 가동 중단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여름철 전기절약 3·3·3 프로그램'은 7~9월 3개월 간, 3가지 전기 절약활동을 벌이고, 이를 통해 전년 동기대비 3% 전기를 아껴쓰자는 프로그램이다. 3가지 절약활동은 절약실천, 이웃홍보, 절감량 확인이다. 전기 사용량을 전년대비 3% 줄이면 월 4시간의 봉사시간을 인정해준다.

[송민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GS 44,450 ▲ 250 +0.57%
이마트 104,500 ▼ 500 -0.48%
 
전체뉴스 목록보기
외국환시세(7월4일·마감가) 22-07-04
[표] 투자자별 매매동향(4일) 22-07-04
- 전력수급 비상에…정부 "전기 아끼면.. 15:34
[코스닥] 6.75p(0.93%) 내린 722.73.. 22-07-04
무인항공기 개발 업체 `프리뉴`, 첫.. 22-07-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1:3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2.87 ▼ 5.18 -0.21%
코스닥 823.32 ▼ 2.74 -0.3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