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구독자 '뚝' 넷플릭스 등 OTT업계, 엔데믹 직격탄 맞았다
2022-05-24 17:17:56 



【 앵커멘트 】
코로나 특수를 누렸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 업계에 찬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엔데믹 전환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줄면서 구독자 수가 뚝 떨어졌습니다.

보도에 고진경 기자입니다.



【 기자 】
코로나19로 전성기를 맞았던 OTT 업계의 성장이 꺾이고 있습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국내 OTT 시장 7대 업체의 이용자 수는 올해 들어 한 곳도 빠짐 없이 감소했습니다.


이용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업체는 지난해 11월 국내에 상륙한 디즈니플러스.

올해 1월 201만 명에서 지난달 153만 명으로 무려 24%나 급감했습니다.


시즌과 쿠팡플레이도 20% 가까이 줄었고, 왓챠와 웨이브 역시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습니다.


OTT 구독자가 급격히 줄어든 건 엔데믹 전환 때문입니다.


거리두기 해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줄면서 OTT를 포함한 온라인 서비스 사용이 감소한 겁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OTT 이용자들은 1명당 평균 2.7개의 OTT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저렴한 요금제를 선택해도 월 구독료가 3만 원에 육박합니다.


▶ 인터뷰(☎) : 전호겸 / 서울벤처대학 구독경제전략연구센터장
- "최근 코로나 제재가 완화되면서 사람들이 외부로 많이 나가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OTT에서 멀어진 게 있고요. 특히 인플레이션이 심해서 가정 경제가 쉽지 않다 보니까 OTT를 예전에 2~3개 정도 보던 사람들이 (구독을) 해제하는 경향도 있는 것 같고요. 앞으로 조금 더 줄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

OTT 업체 수는 늘어나는 반면 시장 규모는 줄어들면서 업체별 옥석가리기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고진경입니다.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1,300 ▲ 1,150 +5.71%
 
전체뉴스 목록보기
오세훈, 일자리 5대 공약 발표…"기.. 22-05-24
국내 보험사 해외지점 실적 호조…순.. 22-05-24
- 구독자 '뚝' 넷플릭스 등 OTT업계, .. 17:17
작년 계란값 고공행진에 산란계 마리.. 22-05-24
SK에코플랜트·포스코건설 등 건설업.. 22-05-2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6 09:4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12.24 ▼ 29.54 -1.26%
코스닥 750.89 ▼ 0.06 -0.0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