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스모신소재(005070) NDR 후기: 2025년 PER 12배 양극재 기업이 있다
2022-06-17 10:58:11 

2022년 CAPA 2만톤. 코스모화학이 코발트제련/리사이클링으로 협력

코스모신소재는 2차전지 소재사업에서 2008년 LCO 양극재를 생산하다가 2018년 NCM 양극재를 공급해 포트폴리오를 개선중이다.

2018년 NCM 양극재 3천톤을 시작으로 2019년 LCO 6천톤 생산능력을 NCM으로 전환했다.

2022년 기준 NCM 양극재 2만톤 CAPA을 확보중이다.

현재 주요 고객사는 삼성과 LG이고, SK도 고객으로 확대하고자 한다.

코스모신소재는 전구체 사업도 준비해 신제품 R&D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전구체 공장은 올해 완공해서 내년 하반기 생산을 계획중이다.

모회사 코스모화학이 코발트제련과 리사이클링 사업을 하여 수직계열화를 할 예정이다.




중장기 글로벌 CAPA 20만톤으로 확대+고객사 다변화로 수익성 전략

2022년 매출액/영업이익은 41%/58% YoY 증가한 4,300억원/344억원, 영업이익률 8.0%를 전망한다.

코스모신소재는 올해 기준 2만톤 CAPA를 2023년말까지 7만톤으로 늘리고 고객사와의협의에 따라 국내 10만톤까지 증설할 가능성이 있다.

해외 생산거점으로는 고객사들의 진출에 따라 북미지역이 가시성이 있다.

해외에서는 생산능력 3만톤으로 시작해서 10만톤까지 증설을 고려하여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20만톤 CAPA 가능성이 있다.

고객사별로는 LG에 NCM 6시리즈를 공급중이고 2024년 이후 8시리즈 양극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에는 기존 ESS 물량을 유지하면서 2024년 이후 EV향 하이니켈 양극재를 준비한다.

SK에는 늦어도 2024년 상반기에 양극재 공급을 준비중이다.

추가적으로 해외 셀메이커사도 양극재 이원화 이슈로 논의되고 있다.




셀메이커의 소싱 다변화의 수혜. 25년 국내 CAPA만으로 PER 12배

전방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배터리 스펙 다변화로 셀메이커들은 안정적인 조달을 위해 양극재 공급처를 늘리는 중이다.

상대적 후발주자로서 경쟁사 대비 레시피 격차는 존재하지만 다변화 흐름의 수혜를 보고 있어 재평가될 수 있다.

보수적으로 국내 양극재 생산량만 볼 때 2025년 7만톤 CAPA가 풀가동시 연간 매출액 2.1조원 수준이고 마진 7%를 가정하면 현 시가총액 1.7조원은 2025년 실적 기준 PER 11.7배다.

해외공장 포함 중장기 CAPA 20만톤을 포함하면 성장여력이 더 크다.

관건은 1) 셀메이커의 소싱 다변화가 지속되면서 후발주자로서 외형성장이 지속가능한지, 2) 경쟁사 대비 적은 물량을 공급해도 고객사로부터 중장기적으로 적정 마진을 유지할 수 있는지다.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LG 83,800 ▼ 500 -0.59%
코스모신소재 59,100 ▼ 2,300 -3.75%
코스모화학 20,400 ▼ 950 -4.45%
SK 231,500 ▼ 4,500 -1.91%
 
증권사리포트 목록보기
BGF리테일(282330) 2Q22 Preview: 편.. 22-06-20
바이오에프디엔씨(251120) 곡물자원.. 22-06-20
- 코스모신소재(005070) NDR 후기: 20.. 10:5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2.69 ▼ 15.36 -0.61%
코스닥 814.17 ▼ 11.89 -1.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